NH투자증권, 와이팜 일반청약자에 환매청구권 준다
NH투자증권, 와이팜 일반청약자에 환매청구권 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리 행사가격, 공모가격의 90%…일부 가격 변동될 수도
▲ nh투자증권

NH투자증권(대표이사 정영채)은 21일, 22일 이틀에 걸쳐 와이팜의 일반 공모 청약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와이팜은 5G 이동통신 단말기용 전력증폭기 모듈 제조사로써 지난 16~17일 진행된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 예측(단순 경쟁률 407.01:1)을 통해 공모가를 1만1천원으로 확정했다.

NH투자증권은 일반청약자에 대한 환매청구권의 부여 의무가 없음에도 6개월의 환매청구권을 자발적으로 부여하기로 했다. 와이팜을 배정받은 일반청약자는 상장일부터 6개월까지 대표주관회사로부터 배정받은 공모 주식에 한해 환매청구권의 행사를 할 수 있다. 일반청약자 보호를 위해 부여되는 환매청구권을 통해 상장 이후 주가가 하락하더라도 최소 권리 행사가격만큼 보장받을 수 있다.

일반청약자가 환매청구권을 행사하면 대표주관회사인 NH투자증권은 해당 주식을 매수해야 한다. 환매청구권의 권리 행사가격은 공모가격인 1만1천원의 90%이며, 코스닥지수의 변동에 따라 일부 행사가격의 변동될 수 있다.

와이팜은 21일, 22일 청약을 거쳐 31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며 상장 후 시가총액은 공모가 기준 4천86억원이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이름 2020-07-26 12:11:54
그 사태로 모두들 조심하게 되었을 것 입니다. 그래서 이렇게 그것을 알고 이렇게 굳이 필수항목이 아님에도 불고하고 환매청구권을 부여해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