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배진교 원내대표 "인천대 이사직 사퇴…구성원 뜻 이사회가 외면해"
정의당 배진교 원내대표 "인천대 이사직 사퇴…구성원 뜻 이사회가 외면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 인천대학교 이사인 정의당 배진교 원내대표 이사직 사퇴서를 제출했다.

인천대 총장 선출 과정에서 이사회가 학교 구성원 다수의 뜻을 외면했다는 게 이유다.

15일 인천대 총동문회에 따르면 동문회 추천으로 법인이사직을 맡은 배 원내대표는 “다수의 뜻을 외면한 이사회는 정당하지 못하며, 인천대의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이사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배 원내대표는 “형식적 절차의 모순과 파행 속에 인천대를 전횡과 야합의 수렁으로 몰아넣은 형국”이라며 “이 같은 결과는 상식에 반하고, 이를 방관한 것이야말로 무책임한 처사라는걸 고해하는 심정으로 밝힌다”고 했다.

이어 “재학생에게 ‘유신시대 체육관선거’를 보는 것 같아 부끄러운 말을 들으면서도 침묵하는 것은 선배로서 정말 부끄러운 일”이라고 했다.

배 원내대표는 또 “비상대책위원회에서 민주주의 절차에 따라 (총장)재선거가 마땅함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총동문회 관계자는 “구성원들의 총의를 무시한 법인이사회에 한 점 의혹없는 해명과 책임을 요청한다”고 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