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팅 앱으로 미성년자 성매매 알선한 30대 남성 경찰에 덜미
채팅 앱으로 미성년자 성매매 알선한 30대 남성 경찰에 덜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팅 앱으로 미성년자를 성매매로 끌어들인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수원서부경찰서는 아동ㆍ청소년의 성보호의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씨(37) 등 2명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랜덤채팅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불특정 다수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지난달 20일 오전 1시께 채팅 앱으로 알게 된 10대 B양을 차에 태운 채 성매매를 알선하려다 단속에 나선 경찰에게 붙잡혔다. A씨는 경찰의 임의수사에 응했고 성매매를 시도하려던 B양은 사건 당일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경찰 조사결과, 두 사람은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들로부터 성매수를 시도한 남성의 신원을 특정하기 위해 계좌 추적 등 조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자세한 내용은 2차 피해 예방을 위해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장희준기자

※"내 편이 필요한 순간 언제든" 청소년상담 : 전화 1388, cyber1388.kr, 문자#1388

※성매매피해아동청소년지원센터 모아 : 전화 031-222-0122, 긴급 010-9537-829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