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시장군수협의회 전직 단체장 33명 후배에 전하는 메시지 담은 현대판 목민심서 발간
경기도 시장군수협의회 전직 단체장 33명 후배에 전하는 메시지 담은 현대판 목민심서 발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지역 전직 시장·군수 33명이 자신들의 지방행정 노하우를 소개한 책이 발간됐다.

경기도 시장·군수협의회(회장 안병용 의정부시장)는 현대판 목민심서(牧民心書) ’오늘 남긴 나의 발자국이 내일은 길이 된다‘를 발간했다고 14일 밝혔다.

협의회는 다산 정약용 선생이 지방관이 지켜야 할 실무들을 수록한 ’목민심서‘에서 착안, 지난해 지방자치 25주년을 맞아 이 책을 기획했다. 책을 통해 경기지역 전직 단체장들이 각자 재임기간 생생한 현장 경험과 어려움을 극복하고 이룬 성과들을 직접 기록했다.

경기지역 31개 시·군은 민선7기까지 총 142명의 시장·군수를 선출했다. 이 가운데 경기북부에선 의정부 김기형·김문원 전 시장, 파주 송달용 전 시장, 고양 황교선·강현석 전 시장, 남양주 김영희·이광길 전 시장, 양주 임충빈 전 시장, 동두천 최용수·오세창 전 시장, 연천 김규배·김규선 전 군수 등 12명이 참여했다. 경기남부에선 과천 이성환 전 시장, 양평 민병채 전 군수, 수원 김용서 전 시장, 시흥 정종흔·이연수 전 시장, 오산 박신원·이기하 전 시장, 김포 강경구 전 시장, 용인 이정문 전 시장, 의왕 강상섭 전 시장, 군포 김윤주 전 시장, 이천 유승우·조병돈 전 시장, 안산 송진섭·박주원 전 시장, 군포 노재영 전 시장, 평택 김선기 전 시장, 안양 이필운 전 시장, 여주 원경희 전 시장, 화성 우호태 전 시장, 광명 양기대 전 시장 등 21명이 동참했다.

전직 시장·군수들은 공통으로 민관 협치, 청렴, 미래 가치에 대한 투자 등을 강조했다.

한편 경기도 인구는 지방자치 출범 당시 780만명이었으나 현재 1천370만명으로 늘었다. 대한민국 행정의 롤 모델이 된 경기도 발전 자체가 지방자치의 역사다.

이 책을 낸 안병용 협의회장은 “첨단 기술 발전으로 우리 삶의 방식이 근본적으로 바뀌어 가는 지금, 과거를 잘 살펴 미래의 해법을 찾는 온고지신(溫故知新)의 자세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이 책을 경기지역 중·고교와 도서관을 비롯해 전국 자치단체에 배포할 예정이다.

의정부=김동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