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실 밝혀질까…경찰, 故박원순 휴대전화 디지털포렌식
진실 밝혀질까…경찰, 故박원순 휴대전화 디지털포렌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사망 경위를 수사하는 경찰이 휴대전화 디지털포렌식 작업을 실시한다.

경찰 관계자는 14일 “이 사건이 중요한 사건인 데다 (디지털포렌식을 하라는) 담당 검사의 지휘도 있었다”며 “유족과 협의해 일정을 조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 전 시장이 사용하던 휴대전화는 그의 성추행 의혹이나 사망 전 행적 등과 관련한 정보를 담고 있을 수 있어서 사실관계 확인뿐 아니라 고소 사실 유출 의혹을 푸는 데도 중요한 단서이기 때문이다.

현재 경찰은 박 전 시장이 숨진 장소에서 나온 휴대전화 1대를 보관하고 있다. 기종은 신형 아이폰인 것으로 전해졌다. 비밀번호 해제 작업은 경찰청 분석팀이 맡는다. 다만 경찰은 박 전 시장의 발인이 전날 엄수됐고 아직 장례 절차가 남은 점을 고려해 며칠 시간을 두고 유족과 포렌식 일정을 협의하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전자 정보는 동일성 여부 등의 사유가 있어서 소유자가 포렌식 과정을 지켜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경찰은 박 전 시장이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사실을 박 전 시장이 숨지기 전 청와대에 보고했다. 성추행 피해 여성 측은 고소장 제출 사실이 박 전 시장에게 곧바로 전달됐다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앞서 박 전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 비서 A씨는 자신의 휴대전화를 포렌식 해 나온 자료를 수사기관에 제출했다. A씨의 법률대리인 김재련 변호사는 13일 기자회견에서 박 시장이 A씨를 텔레그램 비밀 대화방에 초대했다며 캡처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김해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