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서 포크레인 넘어지고 레미콘 전도되고...부상자들 병원 이송
용인서 포크레인 넘어지고 레미콘 전도되고...부상자들 병원 이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1일 오전 6시25분께 용인시 처인구 이동읍의 한 도로 경사면에서 포크레인이 전도 됐다. 용인소방서
▲ 11일 오전 6시25분께 용인시 처인구 이동읍의 한 도로 경사면에서 포크레인이 전도 됐다. 용인소방서

용인 지역에서 포크레인과 레미콘 차량이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11일 오전 6시25분께 용인시 처인구 이동읍의 한 도로에서 경사면에서 작업 준비 중이던 포크레인 넘어지면서 작업 관계자 A씨의 다리가 포크레인에 깔렸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A씨를 병원으로 긴급 이송했다.

▲ 11일 오전 9시12분께 용인시 기흥구 영덕동의 한 도로에 레미콘 차량이 넘어졌다. 용인소방서
▲ 11일 오전 9시12분께 용인시 기흥구 영덕동의 한 도로에 레미콘 차량이 넘어졌다. 용인소방서

같은 날 오전 9시12분께는 기흥구 영덕동의 한 도로에서 레미콘 차량이 뒤집히면서 운전자 B씨가 갇히고 콘크리트가 도로 위로 쏟아졌다. 이 사고로 B씨가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도로유지 보수 팀 등이 쏟아진 콘크리트를 치우는 등 마무리 작업 중이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용인=김승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