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세화 포천시의장, "민주당에 '해당' 한적 없다" 반박
손세화 포천시의장, "민주당에 '해당' 한적 없다" 반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손세화 의장


포천시의회 하반기 의장으로 당선 된 손세화 의원이 해당 행위 논란이 불거지자 관련 입장문을 내고 ‘해당’을 한 적이 없다며 10일 조목조목 반박했다.

손 의장은 입장문 모두에서 “얼핏 보면 의총 결과와 다르게 의장으로 당선되고, 미래통합당 의원 두 명이 부의장과 운영위원장으로 당선된 것이 해당 행위처럼 보일 수 있다”고 전제했다.

이어 “‘해당’은 ‘당에 해를 입히는 행위’를 말하는데 선거결과가 과연 ‘당’이 해를 입은 것인지, ‘개인’이 해를 입은 것이지 돌이켜 봐야 한다”며 “지난 1일 의장단선거 도중 밀실협상을 했던 민주당 의원에 대해 야당의원의 비난이 쏟아지고 정회가 선포됐는데도 6일 의장단 선거까지 아무런 반성이나 사과도 없고 민주당 정신에 부합하지 못한 세 명의 의원이 의장단으로 선출하는 것이 과연 옳은가 참담한 심정이었다. 그럼에도 당론을 따르겠다는 소신은 굽히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6일 의장단 선거를 하기 전, 의장에 출마하려던 한 민주당의 의원이 의장 출마를 하지 않겠다며 신뢰할 수 있는 사람에게 투표하겠다고 밝혀, 고민 끝에 양심과 소신에 근거한 투표를 해야겠다고 생각, 의장에 출마해 당선된 것이 과정”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손 의장은 또 선거결과에 대해 “전반기 의장단에 포함되지 않았던 세 명의 의원에게 기회가 평등하게 돌아갔으며, 신뢰를 기반으로 한 소신투표를 통해 공정한 과정을 거쳐, 민주당의 정통성을 바로 세우는 결과를 도출해냈다”고 자부했다.

끝으로 손 의장은 “민주당의 정체성과 당원으로서 자부심을 갖고 활동을 해왔다. 당의 어떤 결정도 달게 받겠다”고 마무리 했다.

포천=김두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