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진자 근무' 성남 두산신사옥 공사 일시 중단
'코로나 확진자 근무' 성남 두산신사옥 공사 일시 중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는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48세 여성(지역 180번 환자ㆍ수원시 거주)이 분당구 정자동 두산 신사옥 건설현장의 호이스트(승강장치) 운전원으로 일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8일 밝혔다.

방역당국은 현장 근로자 1천218명 중 접촉자 10명에 대해 자가격리하고 1천208명은 능동감시대상자로 분류, 검사하고 있다.

전수검사가 마무리될 때까지 이 공사는 일시 중단된다.

지난 3일 증상이 나타난 이 여성은 지난 6일 분당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다.

방역 당국은 세부 동선과 접촉자 등을 조사하고 있다.

성남=이정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