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공사 빚내서 직원 월급 주는 등 자금난 심각…개항 이후 첫 적자 예고
인천국제공항공사 빚내서 직원 월급 주는 등 자금난 심각…개항 이후 첫 적자 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직원 월급도 빚을 내서 주는 등 심각한 자금난을 겪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인천공항이 사실상 멈춰서면서 수익이 거의 없기 때문이다. 더욱이 2001년 인천공항 개항 이후 첫 적자를 예고 있다.

1일 공항공사에 따르면 최근 6개월간 매월 1천~4천억원씩 일반채권(장기)과 기업어음(CP·단기) 등을 발행해 총 8천500억원의 빚을 냈다. 공항공사는 1~3월에 빌린 3천200억원을 갚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수익감소가 커진 4월(4천200억원)부터 차입금 규모를 키우고 있다.

공항공사는 빚을 낸 돈으로 직원 1천486명(평균 연봉 8천397만원)의 월급 100여억원을 지급하고 있다. 또 국제업무지구(IBC) 3단계 기반시설 공사비와 아웃소싱 용역비 등을 지급하고 있다. 이처럼 공항공사가 매월 반드시 지출해야 할 자금은 최대 3천억원에 달한다.

여기에 오는 8월에 갚아야 할 대출금 1천700억원 등도 갚아야 한다. 앞서 공항공사는 지난 6월말 1천200억원의 CP를 상환했다.

반면 수입은 약간의 항공수익을 비롯해 면세점 등 상업시설 임대 수익이 매월 200억원대에 그친다.

이 때문에 공항공사는 7월 3천500억원, 8월 2천500억원, 9월 2천500억원 등 올해 총 1조7천억원을 차입할 계획이다. 결국, 빚을 내서 직원 월급을 주고, 빚을 내서 빚을 갚는 셈이다.

특히 공항공사가 이 같은 자금난을 겪는 데도 국토교통부는 뒷짐만 지고 있다. 공항공사는 국토부가 지분 100%를 갖고 있다. 국토부는 당초 4월이던 배당금(3천994억원)에 대한 납부 기한만 10월로 미뤄준 상태다. 인천공항 개항 이후 현재까지 공항공사가 국토부에 준 배당금은 2조원에 육박한다.

현재 공항공사는 2020년에 개항 이후 첫 적자를 예측하고 있다. 공항공사의 지난 2019년 당기순이익 8천823억원이지만, 2020년엔 -163억원으로 급추락할 전망이다. 코로나19 여파의 장기화에 따라 수익은 사실상 없는데, 인천공항 내 상업시설과 지상조업 등 전반적인 부분 대한 임대료 감면 및 지원 폭이 커지는 탓이다.

이와 함께 공항공사는 부채가 급상승해 빚더미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공항공사의 부채는 종전 제2여객터미널 건설사업 등으로 생긴 3조1천756억원과 올해 빌려야 할 자금 1조7천억원 등 5조원에 육박할 전망이다.

공항공사는 최근 재무리스크관리위원회를 열어 코로나19 관련 시나리오별 재무영향 등을 검토했다. 위원회에선 공항공사의 차입원 다각화, 환리스크 헤지(Hedge), 이자 비용 절감 등을 위해 해외 채권 발행 및 해외 신용평가 등급 취득 등에 대한 의견이 나왔다.

공항공사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공항 운영에 어려움이 크다”며 “기획재정부 등과 협의를 통해 해외채권 발행 등도 검토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승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태현 2020-07-02 18:15:08
코로나19로 많은 산업들이 힘들겠지만 그중에서도 항공업계도 많이 힘들것으로 압니다. 공항운영이 어려울 정도라니 좋은 방법이 나와 잘 해결되었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