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북한산성' 세계유산 등재 재추진
경기도 '북한산성' 세계유산 등재 재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세계유산 잠정목록에서 탈락했던 북한산성의 잠정목록 등재를 재추진한다.

경기도는 지난 29일 고양시, 경기문화재단과 함께 북한산성 ‘잠정목록 등재신청서 작성 연구’ 착수보고회를 열었다고 30일 밝혔다.

도는 지난 2018년 2월 문화재청으로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잠정목록 등재신청서를 제출했으나,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 세계유산분과 심의결과 부결됐다. 또 한양도성과 탕춘대성, 북한산성에 대한 연속유산을 검토하라는 권고를 받았다. 이에 따라 도는 문화재위원회 부결사유 보완과 권고사항에 대한 학술ㆍ비교 연구 등을 추진해 올해 새롭게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목록 등재 신청서를 제출하고자 연구를 진행했다.

▲ 01978870_R_0

도는 올해 말까지 약 6개월간에 걸쳐 ▲북한산성 세계유산 등재 관련 기존연구 수집ㆍ정리 및 분석 ▲북한산성의 ‘탁월한 보편적 가치(OUV)’ 제안 ▲새로운 세계유산 잠정목록 등재신청서 작성 등을 수행하게 된다.

학술연구용역 수행은 ㈜에이앤에이문화연구소가 맡았다. 여기에 지속적으로 북한산성에 대한 연구ㆍ조사 및 발굴조사를 진행 중인 경기문화재단과 보수ㆍ정비를 추진해 온 고양시, 행정적 뒷받침과 예산지원을 담당한 경기도 등이 협력한다. 이정식 도 문화유산과장은 “이번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목록 등재신청 연구를 통해 북한산성의 탁월한 보편적 가치를 새롭게 발굴해 세계유산 등재에 성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1968년 사적 162호로 지정된 북한산성은 고려시기 중흥산성으로 불렸다. 북한산 일대에 조선 19대 숙종대인 1711년 4월부터 6개월 만에 삼군문(훈련도감, 금위영, 어영청)이 축성을 마쳤다. 이후 임진왜란과 병자호란 후 조선 사직의 보장처로 남한과 강화의 한계를 극복하고자 새롭게 북한산성을 축성했다. 북한산성은 한양도성과 탕춘대성으로 연결되는 새로운 도성 방어체계를 완성한 역사적 성곽 건축물로 가치를 새롭게 찾아가고 있다.

▲ 01857576_R_0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