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구의회 후반기 의장 선출 두고 민주당 ‘밥그릇 싸움’ 점입가경…민주당, 26일 의총서 의장 선출 불발
부평구의회 후반기 의장 선출 두고 민주당 ‘밥그릇 싸움’ 점입가경…민주당, 26일 의총서 의장 선출 불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부평구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후반기 의장 선출을 둘러싼 ‘밥그릇 싸움’으로 갈등을 빚고 있다.

28일 부평구의회에 따르면 민주당은 지난 26일 의원총회에서 부평구의회 후반기 의장를 선출할 예정이었으나 의원들간 이견으로 합의하지 못했다.

부평구의회는 재선인 오흥수 의원(부평3동, 산곡3·4동, 십정1·2동)과 홍순옥 의원(갈산1·2동, 삼산1동), 초선인 공현택 의원(부평3동, 산곡3·4동, 십정1·2동)이 후반기 의장에 출사표를 던진 상태다.

당초 민주당 내에선 재선인 오 의원으로 가닥을 잡았지만, 홍 의원이 자신도 같은 재선의원이라며 의장에 뜻을 내비치면서 갈등이 시작했다. 여기에 초선인 공 의원까지 의장 선거에 뛰어들었다.

민주당 내부에서는 의회를 이끌 다선 의원이 부족해 이 같은 상황을 불러왔다고 평가한다.

그동안 다수당에서 합의해 의장을 추대하는 방식이었지만, 전반기 의장인 나상길 의원과 오 의원, 홍 의원을 제외하면 모두 초선이라 의회를 이끌만한 리더 정하기에 차질을 빚고 있다는 평이다.

결국 최근에는 의원들 사이에서 ‘지역구 재선이냐’, ‘비례대표 재선이냐’를 따지거나, ‘이번엔 이 지역구가 의장을 맡아야 한다’는 등의 ‘밥그릇 챙기기식’ 설전까지 오가고 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이번에는 부평구의회 사상 처음으로 경선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부평구의회 한 구의원은 “구민을 위해 일하라고 뽑아 놨는데 같은 당끼리 자리 다툼하는 모양새라 뭐라 할 말이 없다”며 “추대가 아니고 경선까지 간다는 것 자체가 민망한 상황”이라고 했다.

강정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