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긴급재난지원금 746억원 추경예산 확정
포천시, 긴급재난지원금 746억원 추경예산 확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시 코로나 긴급지원금 등 추경예산 746억원이 24일 시의회 의결을 통해 확정됐다. 이는 2회 추경 9천36억원보다 8.3% 늘어난 금액이다.

이번 추경예산은 코로나19 사태로 경제위기에 직면한 시민을 지원하고, 포스트 코로나로 인한 지역경제 회복 및 정부 추경에 따른 국ㆍ도비 보조사업 588억 원과 시급을 요하는 현안사업 등 민생경제 안정에 158억 원을 편성했다.

세부 내역을 보면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정부) 365억 원,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147억원, 소상공인 재난지원금 66억원, 백운계곡 복원지역 편의시설 설치공사 40억원, 도시 브랜드 가치 제고 홍보대행비 6억원, 교육커뮤니티센터 추가부지 매입비 18억원, 농산물 산지유통센터 조성부지 매입비 14억원 등이다.

따라서 포천시에 사업장을 두고 상시 근로자 수 5인 미만의 소상공인 2만 2천 개 업소와 중소기업기본법 시행령에 따라 광업과 제조업, 건설업, 및 운수업은 10인 미만 사업주에 대해 개인당 30만 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수 있게 됐다.

또 집합금지 행정명령 대상이 된 유흥주점과 단란주점에 대해 집합금지 행정명령 기간에 따라 특별경영자금 명목으로 유흥주점에 100만원, 단란주점과 코인노래연습장 등에 대해서도 각각 50만원을 지급한다.

박윤국 시장은 “이번 추경은 코로나19 위기극복과 코로나19 이후 시대를 대비할 수 있는 예산을 편성했다. 확정된 예산을 신속히 집행해 지역경제가 안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포천=김두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