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의집’사건, 경기남부경찰청이 직접 수사…시설장 채용 등 마찰 이어져
‘나눔의집’사건, 경기남부경찰청이 직접 수사…시설장 채용 등 마찰 이어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시설인 광주시 ‘나눔의 집’ 후원금 운용 문제 등 내부 고발 사건 수사가 장기화되면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이 직접 수사에 나서기로 했다. 이런 가운데 법인이 새로운 시설장을 채용하면서 나눔의 집 운영을 둘러싼 내부고발 직원들과 법인이 다시 마찰을 빚고 있다.

김대월 학예실장 등 나눔의 집 내부고발 직원 7명은 경기도, 보건복지부, 여성가족부 등에 ‘나눔의 집 새 시설장 채용을 막아달라’는 내용의 민원을 제기했다고 21일 밝혔다.

앞서 사회복지법인 ‘대한불교조계종 나눔의 집’은 지난 2일 징계위원회를 열어 시설장인 안신권 전 소장을 사직 처리하고 최근 새 시설장 공모를 마쳤다.

내부고발 직원들은 “이사진들이 사과 한마디 없이 시설장을 채용했고 그 시설장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하는데 문제가 조금이라도 해결되려면 이사 승려들과 그들이 채용한 운영진이 근절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들은 “경찰 수사나 경기도의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이번 사태의 가장 큰 책임이 있는 이사 승려들이 더는 채용을 하지 못하도록, 또 이번에 채용한 사람이 승인되지 않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나눔의 집 법인의 법률대리인 양태정 변호사는 “시설장 채용은 완료됐고 22일부터 출근할 예정으로 채용 공모에 10명 이상이 지원했으며 새 시설장은 법인과 관련된 낙하산 인사가 아니다”라며 “서류심사와 면접에는 한국사회복지사협회에서 추천한 인사위원도 참여하는 등 채용은 공정하게 이뤄졌다”고 반박했다.

한편 내부고발자들이 나눔의집 운영진과 이사진을 경찰에 고발한 지 3개월을 넘어서면서 수사 장기화를 우려한 경찰이 사건을 광주경찰서에서 경기남부청으로 이첩, 수사는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

경찰 관계자는 “사안이 중대하고 살펴봐야 할 자료가 방대해서 경기남부청에서 직접 수사하게 된 것으로 안다”며 “경기남부청 지능범죄수사대가 광주경찰서에서 자료를 넘겨받아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김해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