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피해자 지원시설인 광주시 '나눔의 집' 고발사건, 경기남부청 지수대에서 직접 수사
위안부 피해자 지원시설인 광주시 '나눔의 집' 고발사건, 경기남부청 지수대에서 직접 수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시설인 광주시 ‘나눔의 집’ 고발 사건을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서 직접 수사하기로 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광주경찰서가 진행해 오던 이 사건 수사를 경기남부청 지능범죄수사대에서 넘겨받아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앞서 김대월 학예실장 등 나눔의 집 직원 일부는 김모 전 사무국장과 안신권 전 소장을 배임 등 혐의로 지난 3월과 5월 각각 고발했다.

김 전 사무국장은 후원금 1천200만원을 가로채고 공개입찰을 거치지 않은 채 특정 업체에 12억원 상당의 나눔의 집 공사를 맡긴 혐의다.

안 전 소장은 지난 2018∼2019년 개인적 소송과 관련한 변호사 비용 990만원을 나눔의 집 계좌에서 충당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김 실장 등은 “나눔의 집 홈페이지에 ‘후원하기’ 페이지를 별도로 마련해 총 4개의 계좌를 안내하고 있는데 이러한 행위는 홈페이지를 방문하는 불특정인들에게 후원을 권유하는 행위로 기부금품의 모집에 해당한다”며 안 전 소장, 김 전 사무국장과 법인 이사 4명 등 6명을 지난 10일 기부금품법 위반 등 혐의로 추가 고발하기도 했다.

양휘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