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 이재명 '허위사실 공표' 심리 잠정 종결…"선고일 추후 확정"
대법, 이재명 '허위사실 공표' 심리 잠정 종결…"선고일 추후 확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친형 강제입원’ 허위사실 공표 혐의에 대한 대법원 전원합의체 심리가 잠정 종결됐다.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19일 전날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이 지사의 상고심 심리를 잠정적으로 종결했다고 밝혔다. 다만 필요할 경우 심리를 재개하기로 했으며, 선고기일은 추후 정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 대법원 관계자는 “일단 심리를 잠정적으로 종결해 다음 속행기일은 정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비록 대법원이 ‘잠정적’이라는 표현을 썼지만 선고기일 지정을 예고했다는 점에서 사건에 대한 주요 심리는 사실상 마무리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이 지사에 대한 심리가 재개되지 않을 경우 최종 선고는 다음 전원합의체 선고기일인 7월16일에 내려질 수 있다. 심리가 재개되면 선고기일은 그 이후로 미뤄질 수 있다.

대법원 측은 이 지사가 신청한 공개변론, 위헌심판 제청의 인용 여부에 대해서는 ‘비공개’라며 확인해주지 않았다. 하지만 심리가 잠정 종결됐다는 점에서 쟁점에 대한 참고인의 찬반 의견을 청취하는 공개변론은 큰 변수가 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위헌법률심판 제청 신청 역시 인용될 가능성이 작다고 분석되고 있다.

채태병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