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 화재도 결국 인재(人災), 경찰 "안전 무시한 용접작업 중 발화"…공사 관계자 9명 구속영장 신청
이천 화재도 결국 인재(人災), 경찰 "안전 무시한 용접작업 중 발화"…공사 관계자 9명 구속영장 신청
  • 채태병 기자 ctb@kyeonggi.com
  • 송고시간 2020. 06. 15 17 : 24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38명의 희생자가 발생한 ‘이천 물류창고 화재’의 원인으로 지하 2층에서 진행한 산소 용접 작업을 지목했다. 경찰은 사고 당시 안전조치 없이 용접 작업을 진행하다가 불티가 가연성 소재에 튀면서 화마가 시작된 것으로 파악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15일 이천경찰서에서 진행한 중간수사 결과 발표에서 “이천 화재는 공사장 지하 2층에서 용접 작업 중 발생한 불티가 가연성 소재인 건물 천장의 벽면 우레탄폼에 튀어 불길이 치솟은 것으로 잠정 결론 내렸다”고 밝혔다.

사고 발생 48일 만에 이천 물류창고 화재 역시 공사현장 곳곳에서 안전을 무시해 빚어진 인재인 사실이 드러난 셈이다. 사고 당시 근로자 A씨가 고소 작업대 위에서 천장에 설치된 유니트쿨러(실내기) 배관에 대한 산소 용접 작업을 하던 중 발생한 불티가 천장 벽면 속에 도포돼 있던 우레탄폼에 붙어 화재가 시작된 것으로 조사됐다.

더욱이 화재를 발생시킨 문제의 용접 작업은 별다른 안전조치 없이 이뤄진 것으로 확인됐다. 산업안전보건법은 근로자가 용접 작업을 할 때 방화포와 불꽃ㆍ불티 비산 방지 덮개 설치 등 조치를 하고, 2인 1조로 작업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으나 사고 당시 이런 규정은 지켜지지 않았다. 화재 감시인은 당시 작업 현장을 벗어나 불을 빨리 발견하지 못했다. 또 화재 예방ㆍ피난 교육도 하지 않는 등 총체적인 안전관리 소홀이 확인됐다.

인명피해가 컸던 이유도 이와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우선 화재 당일에 평상시보다 약 2배 많은 67명의 근로자가 투입됐던 것으로 나타났다. 공사기간을 단축하고자 계획보다 많은 인력과 장비를 투입한 것이다. 또 현장에서는 방화문을 만들지 않았고 심지어 방화문이 있어야 할 공간을 비워두면 결로가 생길 수 있다는 이유로 이 공간을 벽돌로 쌓아 폐쇄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처럼 안전조치가 사실상 전무한 상황이었던 것으로 드러나면서 경찰은 업무상과실치사상 등 혐의로 발주처 한익스프레스 임직원 5명과 시공사 건우 임직원 9명, 감리단 6명, 협력업체 4명 등 24명을 입건했다. 이 가운데 발주처 1명과 시공사 3명, 감리단 2명, 협력업체 3명 등 9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 관계자는 “공기 단축, 안전을 도외시한 피난 대피로와 방화문 폐쇄, 안전관리자 미배치 등 다수의 안전수칙 미준수 사실이 확인됐다”며 “구속영장을 신청한 9명은 특히 책임이 무겁다고 판단했으며, 이들을 집중 수사하는 한편 다른 불법행위 등도 계속 수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정오ㆍ채태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