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화성공장ㆍ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기본부, <2020 기아 챌린지 ECO 프로젝트> 대학생 서포터즈 활동 시작
기아차 화성공장ㆍ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기본부, <2020 기아 챌린지 ECO 프로젝트> 대학생 서포터즈 활동 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도 기아자동차 화성공장과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기지역본부가 <2020 기아 챌린지 ECO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이번 활동은 양 기관이 대학생 서포터즈인 ECO 서포터즈와 함께 지역사회 초ㆍ중ㆍ고ㆍ대학생에게 친환경 교육은 물론 미래환경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11일부터 시작한 프로젝트는 오는 연말까지 이어진다. 올해는 대학생 서포터즈들이 기자단 활동도 병행하면서 경기일보를 통해 매달 두 차례씩 기고를 연재할 예정이다. 앞서 기아차는 지역 내 공모 사업 발굴ㆍ지원을 골자로 한 <기아위드네트워크>는 물론 문화소외 청소년을 대상으로 음악 교육을 제공하는 <원스텝 클래식> 등 다양한 교육활동을 펼쳐 왔다. 이에 경기일보는 기아자동차 화성공장과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기지역본부가 재능기부, 봉사활동, 캠페인, 서포터즈 활동 등을 통해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과정을 조명하고자 한다. 편집자 주

“캠페인에 나설 때 교육 준비는 어떻게 해야할 지, 환경 관련 전공자가 아니면 어떤 방식으로 이끌어 가야 할지 궁금해요.”

“기자단 활동할 때 필요한 좋은 기사와 나쁜 기사의 예시가 듣고 싶어요.”

지난 11일 <2020 기아 챌린지 ECO 프로젝트> 대학생 서포터즈 사전 교육이 열린 수원 광교의 파티앤스터디에서는 서포터즈 20명의 질문과 강연자의 답변이 5시간 가량 오갔다. 이날 오후 1시부터 모인 서포터즈들은 김창연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기지역본부장의 인사말과 프로젝트 담당자 소개 후 강연을 청취했다. 강연은 ▲서포터즈 전체 활동 교육 ▲한국환경교육협회 활동 교육 ▲기자단 활동 관련 교육 ▲선배와의 대화 등으로 구성됐다. 특히 올해는 선배와의 대화 시간에서 지난 2017년 서포터즈로 활동한 박준혁 서포터가 강연에 나서 후배 서포터즈들에게 피가되고 살이되는 이야기를 전달했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라 모든 참가자는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손 세정제 사용으로 방역에 초점을 맞춘 활동을 진행했다.

기아자동차 화성공장과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기지역본부가 <2020 기아 챌린지 ECO 프로젝트>를 지난 11일부터 시작했다. ECO 프로젝트는 지난 2010년 <환경과학교실>이라는 명칭으로 시작해 2017년부터 현재 명칭으로 변경됐다. 지난 10년 간 ▲즐거운환경과학교실 ▲에코리더되기 ▲기아드림장학금 ▲에코서포터즈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열려 전 학년 연령을 아우르는 기아자동차의 대표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했다. 올해도 초등학생을 위한 ‘즐거운 환경학교실’, 중학생을 대상으로 한 ‘기아 챌린지 에코리더되기’,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기아 챌린지 에코드림장학금’, 대학생이 참여하는 ‘기아 챌린지 에코서포터즈’ 등 아동 발달 단계에 따른 네 가지 프로그램을 이어나간다.

기아자동차 화성공장과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기지역본부는 서포터즈와 함께 연말까지 지역사회 공헌 및 미래사회를 위한 환경보호 교육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기아자동차 화성공장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에 따라 온라인 및 언론매체를 통한 기자단 활동을 시작으로 ECO 프로젝트를 실시할 것”이라며 “10년 넘게 이어온 지역ㆍ환경 사랑을 꾸준히 이어나가는 감사한 기회라고 생각하겠다”라고 말했다.

권오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