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요미송' 작곡 단디, 지인 여동생 성폭행 혐의 구속 기소
'귀요미송' 작곡 단디, 지인 여동생 성폭행 혐의 구속 기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곡가 겸 프로듀서 단디. 인스타그램
작곡가 겸 프로듀서 단디. 인스타그램

유명 작곡가 겸 프로듀서 단디가 지인 여동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동부지검은 지난 9일 단디(본명 안준민·33)를 성폭행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단디는 올해 4월 지인의 집을 방문해 술을 마시던 중 자고 있던 지인의 여동생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부인했으나 피해자가 제출한 증거에서 그의 DNA가 검출된 것으로 전해졌다.

'귀요미송' 등을 작곡한 단디는 SD엔터테인먼트 소속 프로듀서로 활동해 왔으며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에도 출연했다.

단디는 사건이 알려진 후 현재는 소속사를 떠난 상태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