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만2천명 몰릴 것으로 예상, 경기도공무원시험 앞두고 방역 비상
4만2천명 몰릴 것으로 예상, 경기도공무원시험 앞두고 방역 비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다음 주말 4만명이 넘게 응시하는 8ㆍ9급 지방직 공무원 공채시험을 앞두고 코로나19 방역 대책을 마련하느라 비상이 걸렸다.

6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오는 13일 오전 10시부터 1시간40분 동안 도내 31개 시ㆍ군 101개 학교 2천281개 교실에서 ‘경기도 8ㆍ9급 지방직 공무원 공채 시험’을 진행한다. 도 공무원 55명과 도내 31개 시ㆍ군 공무원 4천923명 등 4천978명을 뽑는 이번 시험에 4만2천261명이 응시 원서를 냈다.

도는 감염확산 우려로 애초 공고일정보다 한 달씩 연기해 ‘8ㆍ9급’과 ‘7ㆍ9급’ 경력 지방직 공무원 공채시험을 각각 4월과 5월에 무사히 마쳤지만 이번 시험을 앞두고는 바짝 긴장하고 있다.

최근 코로나19 감염 집단이 서울ㆍ경기ㆍ인천에 집중돼 수도권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어 전국 각지에서 시험을 보러 오는 응시자들과 시험장이 감염의 고리가 될 가능성도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국가직과 달리 지방직 공무원 시험의 경우 다른 시ㆍ도에 거주하는 응시자가 시ㆍ도 간 이동을 해 시험을 치르기도 해 감염 위험이 크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경기도는 시험장 감염 예방대책을 마련해 대비하고 있다. 도는 질병관리본부와 코로나19 관리대상자 정보를 공유해 시험 하루 전인 12일까지 응시자 중에 코로나19 확진자와 역학관계에 있는 자가격리나 능동감시 대상자가 있는지 파악할 예정이다. 감염 관리가 필요한 이들의 경우 감독관을 파견해 자택 시험을 허용하거나 별도시험장에서 시험을 치르게 할 방침이다.

또 혹시 모를 감염원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시험장의 입실 인원을 지난해 25∼30명에서 올해 20명 이하로 줄이고 충분한 거리를 두고 시험을 볼 수 있게 책상을 배치하기로 했다. 이 같은 거리 두기 조치를 위해 올해는 지난해보다 시험장으로 지정한 학교 수를 30개, 교실 수는 500개가량 늘렸다.

응시자들은 교실에 들어가기 전 발열 검사를 받고 손 소독을 하도록 하고 시험 중에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했다. 발열 증상을 보인 응시자의 경우 의료반이 살펴본 뒤 단순 발열로 판단되면 수험장 내 예비 교실에서 시험을 보게 할 방침이다. 마스크와 손 소독제는 시험장마다 비치한다.

도 관계자는 “지난달 390여명을 선발하는 7ㆍ9급 경력 지방직 공무원 공채시험에 4천여명이 시험을 치렀는데 발열 증상이 발견돼 시험장 내 예비 교실에서 시험 본 응시자는 한명도 없었다”며 “시험장 내 감염에 대비해 철저히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채태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