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낮 서울역서 묻지마 폭행…30대女 맞아 광대뼈 함몰
대낮 서울역서 묻지마 폭행…30대女 맞아 광대뼈 함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역 전경. 연합뉴스
서울역 전경. 연합뉴스

한 30대 여성이 대낮에 공항철도 서울역에서 묻지마 폭행을 당했다. 가해자는 일면식도 없던 처음 본 남성이었다.

철도특별사법경찰대는 지난달 26일 오후 1시50분께 공항철도 서울역의 한 아이스크림 가게 인근에서 30대 여성이 신원 불상의 남성에게 폭행을 당한 사건을 조사 중이다.

피해자 A씨는 사건 당시 서울역 내에서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공항철도 입구 쪽으로 향하던 중이었다. 그때 키 180cm 정도의 남성이 다가와 어깨를 부딪쳤고, 이후 여성을 향해 안면을 주먹으로 가격했다.

남성은 A씨를 한 차례 더 폭행하려 했지만, A씨가 소리를 질러 미수에 그쳤다.

이 사건으로 A씨는 왼쪽 광대뼈가 부서지고 함몰되는 상해를 입었다. 왼쪽 눈가도 찢어져 수술까지 받아야 하는 상황이다.

해당 사건은 지난달 29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 '서울역묻지마폭행'이라는 해시 태그를 달고 널리 알려졌다.

A씨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남성이 의도적으로 어깨를 부딪힌 뒤 폭행한 것"이라며 "경찰도 사건 당일 범인을 잡기 어렵다고 하더라. 그렇게 말하는 게 과연 적절한 지 의문이다"라며 경찰의 대응에 아쉬움을 표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