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FC, 경남 꺾고 3연승…안병준, 4경기 연속골 '득점 선두'
수원FC, 경남 꺾고 3연승…안병준, 4경기 연속골 '득점 선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국적 ‘재일교포 3세’ 안병준의 4경기 연속골을 앞세운 수원FC가 3연승을 거두면서 리그 2위로 도약했다.

수원FC는 27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경남FC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20’ 4라운드 홈 경기서 1골, 1도움을 기록한 안병준과 마사의 멀티골에 힘입어 3대1로 승리했다.

개막전 패배 후 3연승을 거둔 수원FC는 3승1패, 승점 9로 부천FC(3승 1패)와 동률을 이뤘지만, 다득점 원칙에 따라 2위에 자리했다.

이날 시즌 5호 골을 기록한 안병준은 대전 시티즌의 브라질 공격수 안드레(5골)와 득점 공동 1위를 달렸다.

수원FC는 전반 36분 안병준이 경남 골키퍼 손정현의 볼 컨트롤이 불안한 틈을 노려 볼을 가로채 흘려준 볼을 마사가 텅 빈 골대에 차넣어 기선을 잡았다.

전반을 1대0으로 마친 수원FC는 후반 5분 한정우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안병준이 성공시켜 2대0으로 앞서나갔다.

후반 16분 마사의 쐐기 골로 승부를 가른 수원FC는 후반 28분 경남 황일수에게 만회골을 내줬지만, 추가 실점 없이 승리를 지켰다.

한편, 개막후 3경기 연속 무패(1승 2무)를 달리던 설기현 감독은 시즌 첫 패배를 맛보면서 경남은 5위로 한 계단 추락했다.김경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