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자춘추] 아름다운 세상을 꿈꾸며
[천자춘추] 아름다운 세상을 꿈꾸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유사업으로 33세에 백만장자가 된 미국의 실업가 존 D.록펠러는 43세에 미국 최고의 갑부, 53세에는 세계 최고의 갑부가 되었다. 미국인 최초의 억만장자로 ‘석유왕’이라는 별명을 얻으며, 무자비하고 탐욕스러운 자본가로 이름을 알렸다. 그런데 그는 55세에 희귀병에 걸려 1년 시한부 선고를 받게 됐다. 그가 마지막 진찰을 받으러 갔을 때 병원 로비에 그동안 보지 못했던 문구가 보였다. ‘주는 것이 받는 것보다 복이 있다’라는 성경구절이었다. 그때까지 오로지 돈을 버는 데에 초점을 맞추어 살아왔던 그는 ‘아, 내가 기독교 신자인데도 성경과 반대되는 삶을 살았구나. 남은 1년이라도 베푸는 삶을 살아야겠다’라는 마음을 가졌다.

그때 어떤 부인이 병원 직원과 다투는 모습이 눈에 들어왔다. 어린 딸을 당장 수술해야 할 급박한 상황인데 병원에서는 수술비를 먼저 내지 않으면 안 된다며 버텼다. 록펠러는 비서를 시켜 뒤에서 모르게 도와주도록 했다. 얼마 후 부인의 딸이 건강을 회복해 기뻐하는 모습을 보며, 그는 지금껏 느껴보지 못했던 기쁨을 맛보았고 그때부터 남을 위해 베푸는 삶을 살았다. 신기하게도 록펠러는 1년이 지나고 10년이 지나도 죽지 않았고, 43년을 더 살다가 98세에 세상을 떠났다. 그의 전반기 인생이 부와 명성을 위해 쫓기는 삶이었다면, 후반기는 기쁘고 행복한 삶 그 자체였다.

일전에 어느 일류대생에게 해외 봉사활동을 권유한 적이 있었다. 그 학생이 1년간 봉사를 다녀오고 나서 이렇게 말했다. “저는 20년 동안 한 번도 행복한 적이 없었어요.” 그 학생은 많은 것을 가졌지만, 행복을 느끼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멕시코에 가서 봉사한답시고 고생도 했고 불평불만도 많았지만, 자신의 봉사로 그곳 학생들이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며 고생했던 모든 것이 사라지는 걸 느꼈다고 했다. 다른 사람이 행복해하는 것을 보면서 느꼈던 행복은 지금까지의 행복과 비교할 수 없이 소중한 것임을 알았다며, 이제부터는 남을 위해 살고 싶다고 했다.

나는 66세다. 그 인생에서 42년 동안은 나를 위해 살아봤지만 결국 실패였다. 그 후 지금까지 24년은 남을 위해 살아오고 있다. 내가 아닌 남을 위하는 살 때 너무 행복한 걸 느낀다. 마음이 행복하니 몸도 더 건강해진다. 내가 가진 것으로 다른 사람을 행복하게 해줄 때 행복의 폭이 훨씬 넓어지는 것을 경험하면서 나는 이런 말을 자주 한다. “내가 행복하려면 내 주변을 먼저 행복하게 하라.” 예컨대, 남편이 행복하려면 아내를 행복하게 해주고 부모가 행복하려면 자녀를 행복하게 해주면 된다. 이렇게 우리가 자신보다 남을 먼저 위한다면 이 세상이 얼마나 아름다운 세상이 되겠는가.

이상준  코이인성교육원 대표·국제인성평생교육원 고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