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코로나19 대응법’ 세계 40개 리그와 공유
K리그, ‘코로나19 대응법’ 세계 40개 리그와 공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프로축구 K리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속 개막 준비 과정이 전 세계 40여개의 주요 축구리그와 공유된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5일 “코로나19 이후 K리그의 단계별 대응을 통한 개막 준비 과정이 ‘월드리그포럼’의 요청에 따라 소개하고 제작 매뉴얼을 제공했다”고 밝혔다.

‘월드리그포럼’은 2015년 전 세계 프로축구리그 간 현안 공유와 공동 발전을 목적으로 설립된 단체로 스위스 취리히에 본부를 두고 있다.

이 포럼에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독일 분데스리가, 스페인 라리가, 이탈리아 세리에A, 프랑스 리그앙 등 유럽 주요 리그를 포함한 전 세계 40여개의 주요 축구리그가 회원으로 가입돼 있다.

프로축구연맹에 따르면 월드리그포럼은 지난달 24일 K리그의 5월 8일 개막 결정까지의 진행 절차와 리그운영 매뉴얼 등을 제공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프로축구연맹은 선수단 내 유증상자 발생 시 대응 지침을 비롯, 예비일을 고려한 리그 축소 운영 등 다양한 정보를 월드리그포럼에 제공했고, 지난 1일 각 구단에 배포한 ‘K리그 코로나 대응 매뉴얼 제2판’도 전달했다.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