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재난기본소득 20일부터 '현장신청'…온라인과 병행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20일부터 '현장신청'…온라인과 병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구원수·출생연도 끝자리별로 신청일 달라 확인해야
이재명 "유능한 공무원이 세상을 빠르게 많이 바꿀 수 있어…전원 포상"

경기도민에게 1인당 10만원씩 주는 재난기본소득 신청이 온라인에 이어 오프라인까지 확대된다.

경기도는 20일부터 도내 31개 시군 전역 545개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와 216개 농협지점, 725개 지역 농축협 지점에서 선불카드 사용 방식의 재난기본소득 신청을 받는다고 19일 밝혔다.

선불카드는 지역화폐카드나 신용카드로 재난기본소득을 받아 사용하기 어려운 도민을 위한 지급 방식으로 신청하고 나서 승인 완료 문자를 받으면 사용할 수 있다.

신분증을 가지고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나 가까운 농협지점을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가족 구성원의 위임을 받았으면 대리 수령도 가능하다.

도는 신청 과정에서 혼잡을 줄이고자 주민등록상 가구원 수와 출생연도 끝자리별로 신청일을 배분했다. 따라서 미리 일정을 확인해야 한다.

1주 차(4.20∼26)는 4인 가구 이상, 2주 차(4.27∼5.3)는 3인 가구, 3주 차(5.4∼10)는 2인 가구, 4주 차(5.11∼17)는 1인 가구와 그동안 신청하지 못한 나머지 가구가 각각 신청할 수 있다.

여기에 마스크 구매 5일제 방식을 적용해 출생연도 끝자리에 따라 신청을 지정했다.

행정복지센터는 주중에 오후 8시까지, 토요일과 일요일은 오전 9시∼오후 6시까지 신청을 받는다.

농협 지점은 평일 오전 9시∼오후 4시 신청을 받는다. 5월 18일 이후부터는 가구원 수와 관계없이 평일 정상 업무시간에 행정복지센터나 농협에서 발급받을 수 있다.

행정복지센터는 5월 중순부터 고령자나 장애인 등 취약계층을 위해 찾아가서 발급 신청을 받는다.

이에 앞서 경기도는 9일부터 온라인 신청(지역화폐 카드나 신용카드 사용 도민)을 받고 있다. 접수 첫 주(9∼15일)에 473만6천748명이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도민 전체 1천327만3천2명 중 35.7%에 이르는 것이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초대규모 신규사업인 재난기본소득을 혼란과 불편 없이 설계 집행한 관련 공무원 전원을 포상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3월 24일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정책결정 후 4월 9일 집행하기까지 걸린 시간은 15일"이라며 "광역행정에서 상상조차 어려운 단기간에 경기도 공무원들이 만든 성과는 유능하고 선량한 공무원의 충성심과 열정이 얼마나 빠르게 많이 세상을 바꿀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고 고마움을 표시했다.

그러면서 "가히 행정학 교과서에 실릴만한 전대미문의 기념비적 전격 행정"이라고 자평하면서 "열성을 다해 준 관련 공무원들에게 전원 유급휴가와 경기지역화폐 휴가비를 포상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