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위기극복지원금’ 선불카드로 지급…국민은행과 협약
고양시, ‘위기극복지원금’ 선불카드로 지급…국민은행과 협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양시가 위기극복지원금을 이달 중 선불카드로 지급하기로 한 가운데, 6일 오전 고양시청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이재준 고양시장(오른쪽)과 이재근 부행장이 협약서를 들고 있는 모습.사진=고양시

코로나19 타격을 극복하기 위한 고양시 위기극복지원금이 금액이 충전된 ‘선불카드’로 지급될 예정이다.

이재준 고양시장과 이재근 국민은행 부행장은 6일 위기극복지원금 사업 추진을 위한 선불카드 발급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국민은행은 카드를 발행해 고양시 측에 전달하고, 관리ㆍ운영까지 담당하게 된다.

각종 재난소득 발표로 카드발급 업무가 대거 몰리는 까닭에 당초 발급에 1개월가량 소요될 것으로 예상됐지만, 시는 은행과 협의를 통해 기간을 앞당겨 2주 내외로 받을 수 있도록 했다.

고양시는 조례 공포 후 이르면 다음 주 중에 세부 지급계획을 발표하고, 이달 중 신청과 교부를 시작할 계획이다. 발급대상은 지난 1일 기준 고양시에 주민등록을 둔 시민이다.

해당 카드는 오는 8월 말까지 고양시 내 가맹점에서 사용 가능하다. 기한 내 사용하지 않은 금액은 고양시로 환수된다.

이재준 시장은 “위기극복지원금은 ‘지원’인 동시에 ‘투자’다. 즉, 최소한의 소득 보전이라는 목적도 있지만 소비 진작을 통해 경기 부양효과를 직접적으로 거두기 위한 것”이라면서 “최대한 빠른 지급과 빠른 소비가 필요한 만큼 비교적 짧은 시간 내 발급ㆍ교부 가능한 선불카드를 택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재근 부행장은 “뜻깊은 사업을 함께 하게 된 만큼 국민은행에서도 기술과 노하우를 적극 지원하고 협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고양=유제원ㆍ김민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