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의자“의정부성모병원 다녀왔다”…남양주경찰서 일부 폐쇄
피의자“의정부성모병원 다녀왔다”…남양주경찰서 일부 폐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경찰서에서 조사 받던 피의자가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에 다녀왔다고 밝혀 경찰서 일부가 폐소됐다.

4일 남양주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9시께 남양주경찰서 4층에서 조사받던 피의자 A씨가 지난달 말 자녀와 함께 의정부성모병원 2층을 방문했다고 진술했다.

또 A씨는 감기 증세가 있어 다른 병원에서 진료를 받았으나, 코로나19로 의심되지는 않는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만약에 대비해 관할 보건소에 A씨의 검사를 의뢰했으며 경찰서 건물 4층을 폐쇄 조치하고 해당 조사팀 인원 4명 전부를 경찰서 별관 건물에 따로 격리했다.

A씨가 다녀간 조사실과 엘리베이터 등에는 방역 소독 작업이 이뤄졌다.

검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건물 4층은 폐쇄되며, 조사팀 인원들도 귀가하지 않고 격리된다.

결과는 오는 5일께 나올 예정이다.

이정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