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E] 인천 농산물도매시장 ‘남촌동 시대’
[ISSUE] 인천 농산물도매시장 ‘남촌동 시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월동 시장’ 26년 역사 마감
농식품 복합타운으로 새희망의 문 열다

인천지역 농산물 유통의 새로운 역사를 남길 ‘남촌농산물도매시장’, 그리고 26년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 ‘구월농산물도매시장’. 인천시는 2월 28일 마지막 경매 속에 구월농산물도매시장을 폐쇄하고, 3월 2일 첫 경매와 함께 남촌농산물도매시장의 개장을 선언했다. 시는 종전 구월농산물도매시장이 가진 개선 등을 개선하는 방향으로 3천209억원을 들여 남촌농산물도매시장을 조성했다. 이를 토대로 남촌농산물도매시장은 시민과 한층 더 가까운 ‘농식품 복합타운’으로 탄생한다.  

농촌·농업문화 명소 ‘남촌농산물도매시장’ 
남촌농산물도매시장은 종전 구월농산물도매시장의 문제점을 대폭 개선했다.
시는 구월농산물도매시장(6만872㎡)보다 180%가량 넓은 남동구 남촌동 177의1 일대(16만9천851㎡)에 남촌농산물도매시장을 건립했다. 특히 시는 구월농산물도매시장(713면)의 주차시설보다 4배 이상인 2천824면(지상 1천470면, 지하 1천354면)을 조성했다. 종전 구월농산물도매시장 이용자의 가장 큰 불편사항인 주차문제를 해결한 것이다. 구월농산물도매시장은 농산물 수요가 급증하는 명절마다 주변으로 불법 주·정차가 몰리는 문제를 항상 겪어야 했다.

또 남촌농산물도매시장 안에는 업무동, 과일동, 채소1·2동, 환경동을 비롯해 식자재동과 판매물류동 등도 함께 입주했다. 이는 남촌농산물도매시장이 농축수산물 종합도매시장으로 면모를 갖춘 것과 동시에 명실상부한 원스톱 쇼핑의 기반으로 자리 매김했다고 볼 수 있다.

아울러 시는 남촌농산물도매시장의 업무동 3층에 농업 관련 창업센터가 입주할 공간을 마련했다. 이곳에는 농식품 분야 스타트업 기업들도 입주가 가능하다. 남촌농산물도매시장에서 나오는 식물성 잔재물은 환경동 지하에서 전 처리 과정을 거쳐 비료로 만든다.

이 같은 노력을 기반으로 삼아 시는 남촌농산물도매시장을 농촌·농업문화 명소로 만들고, 나아가 6차 산업의 전진기지 및 농업의 메카로 이끌어 나갈 계획이다. 6차 산업은 1차 산업인 농업을 2차 가공산업 및 3차 서비스업과 융합하고 농촌에 새로운 가치와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이다. 

역사가 기억할 ‘구월농산물도매시장’ 
구월농산물도매시장은 90년대 초 복잡한 농산물 유통구조를 개선, 생산자와 소비자의 이익 실현을 도모하기 위해 1994년 1월 개장했다. 이후 지난 2월 28일 폐쇄하기 전까지 26년간 인천의 농산물 수급 안정에 기여하는 등 농산물 유통의 여러 중요한 기능과 역할을 담당했다.

그러나 구월농산물도매시장은 그동안 시설 부족, 노후화, 주차공간 부족, 주변 교통 혼잡 등 열악한 유통환경으로 이용객들의 불편을 사야 했다. 
특히 2019년 11월 18일부터 19일간 이용객 221명과 출하자 158명을 대상으로 이뤄진 설문조사에서 이용객 응답자의 약 62%는 주차공간 부족 문제를 구월농산물도매시장의 가장 큰 불편 사항을 꼽았고, 출하자의 약 60%는 시설 이용이 가장 불편하다고 답했다.

또 대형마트 등 다양한 유통망의 등장, 1인 가구 증가에 따른 소비단위 소량화, 정보통신기술(ICT) 발달에 따른 전자상거래 활성화 등 소비 패턴 변화로 구월농산물도매시장의 거래량은 매년 줄어들기 시작했다. 

시는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13년 ‘구월농산물도매시장 이전건립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을 시작으로 남촌농산물도매시장 건립을 추진했다.

현재 남촌농산물도매시장의 개장으로 폐쇄한 남동구 구월동 1446 일대의 구월농산물도매시장 부지는 롯데쇼핑㈜이 3천60억원을 들여 시로부터 인수했다. 매매잔금 1천224억원도 남촌농산물도매시장 개장에 맞춰 모두 납부가 이뤄진 상태다. 롯데쇼핑은 주변 인천터미널과 롯데백화점 인천점과 연계해 구월농산물도매시장 부지를 어떻게 활용할지 계획을 수립 중이다.
 

글_김민기자 사진_경기일보 D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