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극복하자’ 기업들 확산방지 위한 대국민 지원활동 전개
‘코로나 극복하자’ 기업들 확산방지 위한 대국민 지원활동 전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기업들이 팔을 걷어붙였다.

오산시에 본사를 둔 치킨 프랜차이즈 교촌에프앤비㈜는 대한적십자사 대구광역지사에 지원금 2억 원을 전달했다고 26일 밝혔다. 교촌치킨이 전달한 지원금은 대구ㆍ경북 지역에서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 코로나19의 확산방지를 위한 방역물품, 긴급구호물품 등 지역사회 복원을 위한 사업에 쓰일 예정이다.

이번 지원금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 처한 대구ㆍ경북 지역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을 전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교촌치킨은 바이러스 확산방지를 위해 전국 가맹점 방역, 손 세정제 배포 등 가맹점 지원 활동에도 적극 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농협중앙회 경기지역본부도 대국민 지원활동을 전개 중이다.

경기농협은 최근 용인시 소재 아동양육시설 성심원에 마스크 500개와 손 세정제 60개를 전달한 데 이어 농업인, 고객,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마스크 23만 개와 손 세정제를 무료로 배포하고 코로나19 예방수칙 안내문을 영업점에 게시하는 등 예방 활동을 펼쳤다. 또 중국 우한 교민들이 수용된 이천 국방어학원에 홍삼과 과일, 간편식 등을 지원하고, 소비감축으로 피해가 극심한 용인 화훼 농가에서 일손돕기를 실시하는 등 지원활동에 동참했다.

또 삼성그룹은 이날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300억 원을 긴급 지원하기로 했다. 삼성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손 소독제와 소독 티슈 등 의료용품, 자가격리자와 취약계층을 위한 생필품 키트, 의료진을 위한 면역력 강화 건강식품 세트 등 구호 물품과 성금을 전달할 예정이다.

앞서 삼성은 이번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를 위해 운영자금 저리 대출과 물품 대금 조기 지급 등 2조 6천억 원 규모의 긴급 지원을 펼쳤으며, 위축된 국내 경기 활성화를 위해 300억 원 규모의 온누리삼품권을 사들여 협력사에 지급하고 화훼 농가의 어려움을 덜기 위한 ‘꽃 소비 늘리기’에도 동참 중이다.

이와 함께 LG그룹은 성금 50억 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하며, 성금과는 별도로 LG생활건강이 10억 원 상당의 핸드워시 제품을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SK그룹은 지원금 50억 원과 4억 원 상당의 현물을 제공하며, 롯데와 오비맥주는 각각 10억 원 상당의 위생용품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국민의 성원으로 성장한 삼성은 지금과 같은 때에 마땅히 우리 사회와 나누고 함께해야 한다”며 “이번 일로 고통받거나 헌신하는 분들을 위해 미력하나마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