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지사 “신천지 시설 353곳 강제 폐쇄”
이재명 경기도지사 “신천지 시설 353곳 강제 폐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행정명령… 신도 명단도 요청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4일 오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방지 위한 신천지 관련 경기도 긴급조치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신천지 교인들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는 가운데 경기도와 경찰이 ‘강력 대책’을 제시하고 나섰다. 경기도는 도내 신천지 관련 시설을 모두 강제 폐쇄하기로 했으며, 경찰은 소재 불명의 신천지 교인을 추적하기 위해 경찰관을 수백 명 투입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4일 경기도청 브리핑에서 신천지 복음방ㆍ센터 등 교인 모임 장소 353곳 전원을 강제폐쇄하고 모든 집회를 금지하는 긴급행정명령을 내렸다고 발표했다.

이는 감염병 예방 및 관리법에 따른 조치이며, 이날부터 14일간 시설 내 출입이 제한(공무원 상주 관리)된다. 강제폐쇄 대상 353곳은 신천지 측이 공개한 시설, 전문가ㆍ시민 제보로 파악한 유관시설 등이 종합됐다.

이와 함께 이 지사는 신천지 교단에 대해 지난 16일 대구교회 집회 참석자뿐 아니라 경기도에 거주하거나 직장을 둔 신도 명단 제공도 거듭 요청했다. 이 지사는 “공개된 명단과 경기도에서 확보한 자료 간 일부 차이가 있다”며 “더욱더 촘촘한 방역과 역학조사를 위해 시설 목록도 중요하지만, 신도 명단 확보가 시급한데 신천지 측은 질병관리본부 등 중앙 부처와만 의논하겠다는 태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신천지 측으로부터 대구집회 참석자 20명을 통보받아 검사를 권했는데 초기에 10명이 거부해 강제검사 방침을 알리니 나중에 응했는데 이들 10명 중 2명이 확진됐다”고 밝혔다.

민갑룡 경찰청장도 이날 서면 기자단 간담회에서 “(소재 불명이거나 연락이 두절된 신천지 교인 242명을 추적하기 위해) 대구지방경찰청 경찰 618명을 투입했다. 그 결과 이날 오전 9시 기준으로 221명의 소재를 파악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날 시흥경찰서에서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경찰관서별 출입구를 민원실ㆍ안내실 등으로 일원화 ▲주된 출입구에 손 세정제ㆍ소독기, 비접촉식 체온계 비치 ▲경찰관 보호복 착용 ▲이날 오전 10시 비상근무령 발령 등을 조치했다. 양휘모ㆍ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