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코로나19로 경제 어려움 겪는 기업에 특별 자금 지원한다
수원시, 코로나19로 경제 어려움 겪는 기업에 특별 자금 지원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는 코로나19로 피해를 보거나 피해가 예상되는 중국 관련 중소기업에 특별 자금을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수원시에 따르면 지원 대상에 해당하는 관내 기업이 IBK기업은행, KB국민은행, KEB하나은행 등 수원지점 7곳의 은행에서 융자를 받으면 3% 금리를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중국 기업 품목을 지난해 1월1일 이후 수입 또는 구매한 실적이 있는 기업, 수입ㆍ구매 예정인 기업이다. 수입ㆍ구매 예정 기업은 구매계약서 등 증빙서류가 있어야 한다.

시는 적격 여부 심사를 거쳐 지원 대상을 결정한 후 다음 달 중으로 해당 기업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지원을 희망하는 기업은 7개 은행 가운데 한 곳을 방문해 융자 신청서를 작성하고, 중국 기업과의 수ㆍ출입 계약서 등 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김경태 수원시 경제정책국장은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기업들이 하루빨리 정상화될 수 있도록 피해 상황을 지속해서 모니터링할 것”이라며 “다각적인 지원방안을 모색해 지역 경제가 회복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민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