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총선 압승시 제왕적 대통령제 막는 개헌”...1 대 1 영수회담도 제의
황교안, “총선 압승시 제왕적 대통령제 막는 개헌”...1 대 1 영수회담도 제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2일 “총선 압승시 제왕적 대통령제를 근본적으로 막을 수 있는 개헌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또한 국정 혼란을 수습하고 민심 안정, 국론 통합을 위해서 문재인 대통령과 1대 1 영수회담을 제의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영등포 당사에서 가진 신년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기 위해서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면서 “이번만큼은 압도적 총선 승리를 통해서 정권의 폭주를 막아내겠다. 총선 승리는 ‘안보·경제·정치 대전환’의 출발점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계속 허락해서 정말 나라가 망하는 길로 가게 할 것인가’, 아니면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자유와 번영의 대한민국을 다시 되찾아 올 것인가’ 국민 여러분께서 최종적으로 결정하셔야 한다”고 당부했다.

특히 그는 “혁신의 핵심은 ‘공천’이며, 공천의 핵심은 ‘혁신’”이라면서 국민이 만족할 때까지, 이제는 됐다고 할 때까지 국민의 채찍질을 기꺼이 받으면서 모든 것을 바꾸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현역 국회의원을 50%까지 교체하고, 20대~40대의 젊은 정치인들 30%를 공천해서 젊은 보수정당, 젊은 자유우파 정당을 만들기로 했다”며 “완전히 새로운 정당을 만들어놓겠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또 “저부터 무엇이든, 어떠한 역할과 어떤 책임이든 마다하지 않겠다”면서 “공천관리위원장은 전적인 권한과 책임을 지고 국민의 뜻에 따르는 승리의 공천을 할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총선 승리시 개헌 추진 의사를 표명하며 “대한민국이 정치의 발목을 잡히지 않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루는 법적 기반을 만들기 위한 것이다”고 설명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과 1 대 1 영수회담을 제의하고, “제1야당 대표로 취임한 후에 대통령과 단독으로 만나서 현안을 상의한 기억이 없다. 여러 번 요구했지만, 아무 응답이 없었다”며 “이제 더 이상 대통령이 야당 대표 만나지 않고 국민의 목소리를 무시하는 그런 불통의 정권이라는 비난을 받지 말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기자회견 뒤 원희룡 제주도지사를 접견하고, “‘자유민주세력이 힘을 합쳐서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아내고 대한민국을 살려내자’는 기본 방향에서 혁신통추위를 만들어서 노력을 하고 있다”며 “‘혁신과 변화의 아이콘’이라고 말할 수 있는 원 지사가 혁신통추위에 함께 해줘서 감사하다”고 환영의 뜻을 표했다.

이에 원 지사는 “문재인 정권에 실망한 민심을 하나로 모으기 위해서는 과거의 보수정당에 실망해서 떠나간 중도보수층뿐만 아니라 문재인 정권에 기대를 걸었지만 2년 반 동안 보다보다 못해 실망하고 심판하고 싶어 하는 비문(비 문재인) 중도층까지도 고개를 끄덕일 수 있는 단일통합 야당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