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 2명 탄 승용차 갓길 트럭 들이받아 2명 사상
군인 2명 탄 승용차 갓길 트럭 들이받아 2명 사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인 2명이 탄 승용차가 갓길에 주차한 트럭을 들이받아 병사 1명이 숨지고 장교 1명이 부상했다.

22일 김포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40분께 김포시 양촌읍 구래리 한 도로에서 투싼 승용차가 갓길에 주차한 20t 트럭 좌측 뒤 범퍼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승용차 조수석에 타고 있던 병사 A씨(22)가 숨졌으며 운전자인 장교 B씨(24)는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은 지역 군부대 소속으로 함께 휴가를 나와 지내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술을 마신 상태로 운전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사고를 수습하는 한편 이들의 신병을 헌병대로 인계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의 신병이 군 헌병대로 넘어갔기 때문에 정확한 사고 경위는 군에서 할 예정”이라며 “갓길에 불법 주차한 트럭 주인에 대한 수사는 헌병대 요청을 받으면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B씨가 술을 얼마나 마셨는지 여부 등 사고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조사 중이어서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김포=양형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