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범호, 22일 호주 제물로 도쿄올림픽 확정 나선다
김학범호, 22일 호주 제물로 도쿄올림픽 확정 나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초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김학범호가 ‘복병’ 호주를 제물로 도쿄행 확정에 나선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2일(한국시간) 오후 10시 15분 호주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결승에서 격돌한다.

AFC U-23 챔피언십은 2020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권이 걸려있다. 도쿄올림픽에서 아시아에 배정된 티켓은 총 4장으로 개최국 일본이 1장을 확보했기 때문에 이번 대회 3위 안에 입상해야 출전권을 얻는다.

이에 한국-호주, 우즈베키스탄-사우디아라비아의 4강 대진에서 승리하는 팀은 결승전 결과와 관계없이 올림픽 티켓을 확보하며, 패한 팀은 3-4위전을 통해 나머지 1장을 얻는다.

따라서 김학범호는 호주만 제압하면 올림픽 본선 진출에 성공하는 만큼 단호한 결의로 준결승에 나선다.

한국은 호주와의 역대 상대 전적에서 10승 2무 2패로 압도적 우위를 보이고 있으며, 최근 4경기 역시 3승 1무로 상승세를 타고 있어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2년전 이 대회 조별리그서 3대2로 승리한 한국은 지난해 3월에 치러진 2020 AFC U-23 챔피언십 예선에서 호주와 난타전 끝에 2대2로 비겼다.

이어 지난 3일 본선을 대비한 말레이시아 전지훈련에서 맞붙은 호주와의 비공개 평가전에선 1대1로 비겼다.

다만 당시 경기는 전ㆍ후반 50분씩 치러지는 방식에서 11명의 선발 선수를 모두 바꾸는 등 비공식 경기로 열려 양 팀의 공식 전적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한국과 호주는 최근 잦은 맞대결을 통해 상대의 전력을 상세하게 파악하고 있는 만큼 신중한 경기운영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대회 4연승의 파죽지세를 통해 ‘전승 우승’을 노리는 한국은 객관적인 전력에서 호주에 앞선다는 평가다.

한국은 8강전까지 이동준(부산), 오세훈(상주), 조규성(안양·이상 2골) 등 3명이 멀티골을 터트리며 막강한 공격력을 자랑하고 있다.

반면, 호주는 스트라이커인 니컬러스 디아고스티노(퍼스 글로리)가 유일하게 멀티골(2골)을 기록했고, 알 하산 투레(아들레이드), 레노 피스코포(웰링턴 피닉스), 레미 나자린(멜버른 시티)이 나란히 1골씩을 넣었다.

김학범호는 4백 수비진을 바탕으로 한 4-2-3-1 기본 전술을 통해 다양한 공격루트로 호주를 공략할 것으로 예상된다.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