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체육회 이원성 민선회장 당선 무효 결정
경기도체육회 이원성 민선회장 당선 무효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관위, “중대 당선 무효 사유 발생으로 선거 자체도 무효”

민선 첫 경기도체육회장으로 선출된 이원성 회장의 당선이 무효 처리돼 파장이 일고있다.

경기도체육회장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이달주)는 19일 위원회를 개최해 13시간의 마라톤 회의 끝에 첫 민선 회장 선거(제35대)를 통해 당선된 이원성 회장에 대해 당선 무효처리하고 선거 자체를 무효화 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선관위는 지난 17일 이번 선거에서 11표 차로 차점 낙선한 기호 1번 신대철 후보의 이의신청을 접수 하고 그에 대한 진상조사를 한 결과 지난 15일 선거에서 당선된 기호 3번 이원성 후보자에 대해 회장선거 관리규정에 따라 당선무효 및 선거무효를 의결했다.

이날 선관위는 회장선거 관리규정 제47조에 따라 신대철 후보가 2020년 1월 17일 제출한 선거·당선의 효력에 관한 이의신청서를 접수한 뒤 19일 전체회의를 열었다.

회의에서는 신대철 후보의 이의신청서와 첨부자료, 관련자들의 경위서 및 진술청취, 이원성 당선인이 선거인에게 발송한 문자메시지 내용 등을 조사해 회장 선거 및 당선 무효의 사유가 있다고 판단, 다음과 같이 결정했다.

선관위는 당선 무효의 이유로 ‘당선인은 선관위로부터 2020년 1월 11일 초상권 미동의 홍보물을 일부 언론에 제공해 경고를 받았고, 13일 유사 선거사무실 운영 등으로 시정명령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다음날 다수 선거인들에게 “유사선거 사무실을 불법운영하지 않았(다)”, “타 후보가 현 도지사를 이용하여 선거운동”, “(선관위가 당선인을) 잠복표적감시”, “선관위의 편파적이고 심각한 선거개입이며 탄압” 등의 내용이 담긴 문자메시지를 발송했다. 이는 거짓된 사실을 공표하고, 공공연하게 사실을 적시해 타 후보자를 비방하는 한편, 선거의 공정성을 중대하게 해친 것으로 인정된다’(근거규정: 회장선거 관리 규정 제32조 제4항, 제45조, 제47조, 제48조)고 전했다.

더불어 선관위는 당선 무효 및 선거 무효 결정에 따라 당선인에 대한 경기도체육회 임직원으로서 채용·활동 및 피선거권을 5년간 제한한다고 덧붙였다.(사유: 당선인이 당선무효에 해당하는 행위를 한바 경기도체육회 임직원으로서의 채용·활동 등을 제한함. 근거규정: 회장선거 관리규정 제48조 제2항 1호 라목, 사목)

또한 선관위는 ‘경기도체육회 소속 직원이 선거일인 1월 15일 선거인명부 열람·이의신청 기간이 지나 확정된 선거인 명부상 주민등록번호에 오류가 있는 선거인 21명에 대해 선관위의 심의·의결없이 임의로 이를 수정해 투표가 가능하도록 조치해 선거 결과에 중대한 영향을 준 것으로 판단(근거규정: 회장선거 관리규정 제11조, 12조, 제13조, 제47조)해 이번 선거를 무효로 결정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선관위는 이 같은 결정을 당선인을 비롯한 후보자 전원에게 19일 통지하고, 향후 빠른 시일내 재선거를 통해 경기도체육회 신임 회장을 선출키로 했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