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경 극장골' 김학범호, 요르단 꺾고 도쿄행 한 걸음 더…4강서 호주 격돌
'이동경 극장골' 김학범호, 요르단 꺾고 도쿄행 한 걸음 더…4강서 호주 격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9일 밤(한국시간)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요르단의 8강전. 이동경이 후반 추가시간 극적인 결승골을 넣은 뒤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연합뉴스


한국 축구 대표팀이 천신만고 끝에 요르단을 힘겹게 제압하며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대표팀은 19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8강전에서 후반 추가시간 이동경(울산)의 극적인 프리킥 결승골을 앞세워 요르단을 2대1로 꺾었다.

이로써 한국은 준결승에 진출하며 22일 오후 10시 15분 같은 장소에서 호주와 결승 길목에서 격돌하게 됐다.

한국이 호주를 누르면 1988년 서울 대회부터 9회 연속이자 통산 11번째 올림픽 본선 진출을 확정 짓는다.

또 이번 2020 도쿄 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을 겸한 이번 대회에서 최종 3위 안에 들면 도쿄행 티켓을 거머지게 된ㄴ다.

한국은 조규성(안양)을 원톱 스트라이커로 좌우 날개에 김대원(대구)과 이동준(부산)을 배치하는 4-2-3-1 포메이션으로 상대 골망을 노렸다.

우리나라는 프리킥 찬스를 살려 선제골을 뽑아냈다.

전반 15분 프리킥 상황에서 김진규(부산)가 패스를 받은 김대원이 논스톱으로 문전으로 올렸고 정태욱(대구)이 머리로 떨어뜨려주자 이동준이 문전에서 골키퍼와 경합하며 헤딩으로 볼을 흘렸고 이 공을 조규성이 가볍게 머리로 밀어넣어 첫 골을 터뜨렸다.

전반을 한 골차로 리드한 채 마친 김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맹성웅(안양) 대신 이동경(울산)을 투입하며 공격의 고삐를 당겼다.

그러나 후반 7분 ‘골대 불운’이 나오는 등 추가골은 쉽사리 나오지 않았고 이를 틈타 요르단이 만회골을 넣었다.

후반 30분 모하마드 바니 아티에가 슈팅한 공이 페널티박스 안에 있던 야잔 압달라 알나이마트에게 연결돼 실점이 됐다.

이어 후반 막판 조규성과 김대원의 슈팅이 연달아 골대를 외면하며 연장전으로 돌입하는 듯 했던 상황에서 추가시간 극장골이 텨졌다.

후반 50분 페널티아크 오른쪽에서 얻은 프리킥 찬스에서 이동경이 왼발 감아차기 슈팅을 시도했고 이 공은 상대 골문 오른쪽 골대맞고 빨려 들어가 극적인 결승골이 됐다.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