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포천·양주 한파주의보… 오늘 영하 12도
연천·포천·양주 한파주의보… 오늘 영하 12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주 내내 강추위

연천ㆍ포천 등 경기북부 지역에 한파가 찾아온다.

13일 수도권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경기북부 일부 지역은 기온이 영하 10도까지 떨어지는 등 지난 주말보다 추운 날씨를 보였다. 오전 6시30분을 기준으로 연천 영하 10도, 포천(일동) 영하 10.3도, 파주(광탄) 영하 9.8도, 이천 영하 5도, 용인 영하 4도, 여주 영하 4도 등을 기록했다.

기상청은 같은 날 오후 10시를 기해선 연천, 포천, 양주 지역에 한파주의보를 내렸다.

이들 지역의 14일 오전 기온은 더욱 추워져 영하 12도까지 내려갈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번 주에는 계속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를 밑도는 추운 날씨를 보이다 주말부터 서서히 기온이 오를 것으로 보인다”며 “추위에 건강관리를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내려가 3도 이하이거나 영하 12도 이하의 추위가 이틀 이상 지속할 때 내려진다. 김해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