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자율주행 글로벌 선도기업 4곳과 업무협약…자율주행차 상용화 시동
화성시, 자율주행 글로벌 선도기업 4곳과 업무협약…자율주행차 상용화 시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1-2. 로컬모터스와 업무협약 기념촬영 모습
로컬모터스와 업무협약 기념촬영 모습

화성시가 미국, 중국 등 자율주행 글로벌 선도기업 4곳과 업무협약을 체결, 본격적인 자율주행차 상용화에 나선다.

12일 시에 따르면 서철모 시장 등은 지난 7일부터 10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ITㆍ가전 전시회 ‘CES 2020’에 참석, 자율주행 글로벌 기업 4곳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시와 협약을 체결한 기업은 미국의 ‘로컬 모터스’, 중국 ‘호라이즌 로보틱스’, 이스라엘 ‘이노비즈’, ‘발렌스’ 등이다.

협약에 따라 시와 기업들은 화성시 자율주행 특화 스마트시티 조성과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위해 기술협력, 정보공유, 규제완화 등에 상호 협력키로 했다.

미국의 로컬 모터스는 고객 편의를 반영한 3D 프린터로 44시간만에 차량을 생산하고 있으며, 중국의 호라이즌 로보틱스는 자동차용 영상인식 AI칩을 제작해 ‘미래의 인텔’로 불리는 기업이다.

▲ 사진1-1. 로컬모터스 관계자와 자율주행기술 간담회 모습
로컬모터스 관계자와 자율주행기술 간담회 모습

이스라엘의 이노비즈는 정밀성이 높은 자율주행 센서 ‘라이더’를 개발한 스타트업 기업이며, 발렌스는 음악, 영상, 데이터 등 대용량 파일을 단일케이블로 전송하는 ‘HD BaseT’ 기술로 유명하다.

서 시장은 “오는 6월 화성시 자율주행 산업생태계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자율주행 상용화 촉진을 위한 테스트베드를 열 것”이라며 “이번에 협약을 체결한 기업들이 프로젝트에 참여해 가시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협력관계 유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CES 2020’에는 전 세계 4천500여개 기업이 참여했으며, 전기차, 자율주행차, 플라잉카 등 신기술들이 대거 공개되며 세계인들의 관심을 끌었다.

▲ 사진1-3. 호라이즌 로보틱스와 업무협약 기념촬영 모습
호라이즌 로보틱스와 업무협약 기념촬영 모습

화성=박수철ㆍ이상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