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새로운 국산 코미디 영화가 찾아온다…위기의 동물원을 구하기 위한 <해치지않아>
새해 새로운 국산 코미디 영화가 찾아온다…위기의 동물원을 구하기 위한 <해치지않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movie_image (5)

지난 2002년 패러디와 표절, 오마주의 경계를 오가며 호평과 혹평을 낳은 <재밌는 영화>에서 각본을 맡았던 손재곤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동물원을 소재로 인물들의 기상천외한 사연과 연기력이 담긴 영화 <해치지않아>가 오는 15일 스크린에 오른다.

생계형 수습 변호사 태수는 우연한 기회에 동물원 동산파크의 경영을 맡게 된다. 하지만 실상은 손님은 커녕 동물도 없는 곳으로 태수는 동물원을 살리고자 직원들과 동물로 위장근무 하게 된다. 직원들은 저마다 북극곰, 사자, 기린, 고릴라, 나무늘보로 위장해 출근하고 묵언수행, 어깨 결림, 근육 뭉침 등에 시달리는 나날을 보내게 된다. 그러던 중 북극곰으로 위장한 태수가 실수로 관람객 앞에서 콜라를 마시면서 상황이 긴장과 재미의 경계를 오가게 된다.

이번 영화는 영어 제목 ‘Secret Zoo’에서 보여지듯 비밀스러운 동물원을 배경으로 진행된다. 다만 동물원의 비밀스러움이 국산 코미디 영화 특유의 익살맞음과 분주함, 농담 등으로 유지돼 국내 관객 정서에 딱 들어맞는다는 평이다. 더욱이 웹툰 작가 HUN이 그린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만들어져 기존 작품과 비교하며 관람하는 재미도 있을 전망이다. 쓰러져가는 동물원을 살리고자 인물들이 동물로 위장한다는 점은 공통적이나 원작 주인공의 직업이 사육사라는 점에서 내용 전개에 미묘한 차이가 있을 것이라는 분석도 일고 있다. 아울러 원작은 43편에 걸쳐 백수, 불법체류자, 화가, 대학 조소과 교수 등 다양한 사연을 가진 인물들과 함께 실연의 아픔을 가진 주인공이 다양한 에피소드를 선보인다.

과연 영화판은 각 등장인물이 어떤 사연으로 동물 탈을 쓰고 활동할까. 스크린 속에서 그 답을 찾아볼 수 있을 전망이다. 12세 관람가

권오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