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아바타’…삼성, 인공인간 프로젝트 CES서 공개
‘디지털 아바타’…삼성, 인공인간 프로젝트 CES서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미국 개발팀에서 진행한 ‘인공 인간’(Artificial Human) 프로젝트를 공개한다.

6일 삼성전자 자회사인 STAR(Samsung Technology & Advanced Research)랩스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인공 인간’ 프로젝트인 ‘네온(NEON)’을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하는 CES 2020에서 선보인다.

네온의 프라나브 미스트리 최고경영자(CEO)는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서 네온에 활용된 소프트웨어인 ‘코어 R3’(CORE R3)를 발표한다고 소개했다. 코어 R3는 ‘현실(reality), 실시간(realtime), 즉각 반응하는(responsive)’이란 3대 특징을 나타내는 단어의 앞글자를 따서 지은 이름이다.

네온은 미국에서 특허를 신청하면서 ‘코어 R3’를 ‘영화와 TV, 인터넷 플랫폼 등에서 활용할 수 있는 가상 캐릭터를 창작, 편집, 조종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라고 설명했다. 또 코어 R3를 활용한 컴퓨터 제작 영상으로 영화나 게임, AR 서비스, 시뮬레이션 등에 활용할 수 있는 것으로 정의했다.

미국 IT전문매체인 더 버지는 네온에 등장한 캐릭터들은 컴퓨터 그래픽보다 실재 인물을 바탕으로 제작한 ‘디지털 아바타’처럼 보인다며 제작 과정이 주목된다고 보도했다.

미국의 소셜 뉴스 공유사이트인 레딧에 유출된 네온의 소개 영상에는 ‘인공 인간’ 캐릭터 8명이 등장한다. 이 가운데 1명은 실제 미국에 거주하는 여성의 영상과 음성을 토대로 제작됐으며 나머지 캐릭터들은 컴퓨터 그래픽으로만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됐다.

미스트리 CEO는 트위터에서 코어 R3로 제작한 네온의 캐릭터 사진을 공개하며 “스스로 새로운 감정 표현과 움직임, 대화 등을 만들어 낼 수 있다”고 밝혀 네온은 인공지능(AI) 알고리즘을 적용한 것임을 시사했다.

특히 미스트리 CEO는 네온과 관련해 르네 데카르트의 ‘나는 생각한다, 고로 존재한다’는 뜻의 라틴어 ‘Cogito, ergo sum’을 트위터에 올리기도 했다.

MIT 미디어랩 출신인 미스트리 CEO는 2017년 6월 삼성리서치아메리카(SRA)의 전무로 승진할 당시 36세로 삼성전자 최연소 전무 기록을 세운 바 있다. 네온은 3주 전 공식 홈페이지(neon.life)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들을 개설하고 CES에서 공개될 내용을 소개하고 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