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문화인식개선 '허들링 청소년 합창축제' 11일 이대 강당서 열려
다문화인식개선 '허들링 청소년 합창축제' 11일 이대 강당서 열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문화인식개선 '허들링 청소년 합창축제'
다문화인식개선 '허들링 청소년 합창축제'

올해로 3회를 맞는 허들링청소년합창축제가 모든 준비를 마치고 관객들을 맞는다.

허들링청소년합창축제추진위원회(회장 유중근)는 14만 다문화 청소년 시대를 살아가는 현재 다문화 학생들과 비다문화 학생들이 합창활동을 통해 배려심과 공동체 의식을 함양하고 대한민국 국민으로서의 정체성을 키울 수 있도록 허들링청소년합창축제를 개회한다고 1일 밝혔다. 다문화 인식개선 인성예술 프로젝트 일환으로 청소년인성교육을 선도하는 사단법인 밝은청소년(이사장 임정희)과 이화여자대학교가 주관하고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고려아연㈜과 ㈜호반건설이 후원, 협찬한다.

오는 11일 오후 2시 이화여대 대강당에서 열리는 합창 무대를 위해 베트남 하노이를 포함, 전국에서 모인 총 25개 팀(1팀당 10명)의 참가자들이 허들링TV 홈페이지에서 제공하는 교육 영상과 음원 등을 참고하며 연습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축제추진위원회는 지휘, 안무 지도자들이 각 지역에 있는 참가팀을 방문해 합창곡과 안무에 대한 실질적인 지도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 것으로 알려져 훈훈함을 더한다. 베트남 참가팀을 위해서는 바이올리니스트 김영은(경기예음챔버오케스트라 단장)씨가 직접 하노이를 찾아 단원들을 지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모든 참가자는 오는 8일부터 11일까지 3박4일로 진행되는 합창축제 준비 캠프를 통해 팀별 지정곡 4곡과 ‘허들링송’, ‘고향의 봄’, ‘내가 바라는 세상’ 합창곡 3곡을 포함, 총 7곡씩 준비해 선보인다. 허들링청소년합창축제 참가팀 외에도 서울청춘합창단, 이대 가정대(생활환경대) 동창 합창단-아령합창단, 섹소포니스트 안드레 황, 소프라노 이정미, 테너 김명호, EBS ‘모여라 딩동댕-번개타운’ 팀의 축하공연도 준비되어 있다.

행사는 전석 초대로 선착순 입장하며 자세한 내용은 허들링TV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중근 회장은 “허들링이란 남극의 펭귄이 영하 50도의 혹한을 이기려고 수만 마리가 서로 몸을 붙이고 안팎을 바꿔가며 온기를 나누는 감동의 행위다. 펭귄들은 안쪽 무리가 밖으로, 바깥 무리가 안으로 들어오는 허들링을 반복하는데 무리의 안쪽은 바깥쪽보다 약 10도가 높다고 한다”면서 “다문화 학생과 비다문화 학생이 함께하면서 공동체로서의 소중함을 깨닫고 전파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정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