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남성 흉기 찔려 중상... "자해했다"vs "아버지가 찔렀다" 진술 엇갈려
40대 남성 흉기 찔려 중상... "자해했다"vs "아버지가 찔렀다" 진술 엇갈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의 한 빌라에서 40대 남성이 흉기에 찔려 중상을 입은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9일 부천원미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5시 18분께 부천시 약대동의 한 빌라에서 A씨(40)의 아버지가 “실수로 아들이 흉기에 찔렸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이 현장에 출동해보니 A씨는 안방에서 흉기에 찔려 누워 있었다. A씨는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신고자인 아버지는 경찰에서 “A씨가 여성문제로 괴로워하다 스스로 흉기로 자해했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A씨는 병원으로 이송되면서 구급대원에게 “아버지가 흉기로 찔렀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중상을 입고 치료를 받고 있어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면서 “추후 A씨와 가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확보한 흉기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식 의뢰할 방침이다. 부천=오세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