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청와대 전·현직들의 부동산 ‘대박’ / 전 국민, 투기 현장에 뛰어들게 하다
[사설] 청와대 전·현직들의 부동산 ‘대박’ / 전 국민, 투기 현장에 뛰어들게 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의 시세 차익은 9억 원이다. 흑석동 재개발 지역 상가 주택이다. 지난해 7월 25억7천만 원에 매입했다. 최근 이 주택을 매각했다고 공개했다. 가격은 34억5천만 원이다. 17개월간 9억, 하루에 170여만 원씩 번 셈이다. 관사(官舍)에 입주하고 엄청난 대출을 받아 시도한 투자였다. 불과 2년여 만에 팍팍한 서민에서 30억~40억대 재력가가 됐다. 문재인 정부 초대 청와대 대변인이다. 문재인 정부의 입이었다.
장하성 전 정책실장도 10억7천만 원의 재산이 늘었다. 잠실에 소유한 아파트값이다. ‘강남 살 이유 없다’고 하던 참모다. 후임 김수현 전 정책실장의 아파트도 10억4천만 원 상승했다. 재건축된 과천 주공 6단지 아파트다. 김조원 민정수석비서관은 11억 원 올랐다. 한국항공우주(KAI) 대표까지 맡았던 대통령의 최측근이다. 주현 중소벤처비서관(13억8천만 원), 여연호 국정홍보비서관(11억3천만 원)도 하나같이 집값 대박을 쳤다.
노영민 비서실장이 긴급 처방을 했다. 한 채 빼고 다 팔라고 했다. 이를 두고 ‘극약처방’이라고들 표현한다. 소가 웃을 일이다. 부동산 가격 안정 대책이 발표된 게 엊그제다. 정부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 확언했다. 아파트값이 내려간다는 얘기다. 그게 맞으면 지금의 아파트값은 고점(高點)이다. 이런 때 집을 팔라는 거다. 엄청나게 오른 차익을 현금화하는 거다. 이게 극약처방인가. 떳떳이 현금화하라고 도와주는 협로 아닌가.
사태의 방향을 잘못 짚는 듯하다. 실망이나 분노는 순간에 걷힐 여론이다. 본질은 전 국민의 투기꾼화다. 국민에게 ‘투기만이 살길이다’라는 확신을 줬다. 전세살이 3년 만에 30억~40억대 갑부가 됐다. 과잉 대출로 이룬 인생 역전의 예다. 6억짜리 아파트를 11억 원으로 만들었다. 3년 만에 재산 두 배 만들기 묘기(妙技)다. 재개발 아파트를 붙들어 십수억 원을 벌었다. 재개발 지역이 황금 밭임을 입증한 선례다. 이걸 국민이 다 봤다.
오늘 수원에서 아파트 분양신청이 있었다. 내일도, 내주도, 내달도 분양신청은 이어진다. 구름처럼 몰렸고, 그렇게 몰릴 것 같다. 그 사람들 앞에서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믿으라’고 할 수 있나. ‘광명 집값, 과천 집값, 광교 집값 잡겠다’고 할 수 있나. 안 하는 게 좋을 것이다. 씨도 안 먹힐 것 같다. 모든 게 ‘부동산 투기는 쪽박’이라고 선언하던 이 정부 핵심 브레인들이 ‘부동산 보유는 대박’이라는 본보기를 보였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