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의 적극적 규제개선 노력 자동차관리사업 공동대표 등록 이끌어내
양주시의 적극적 규제개선 노력 자동차관리사업 공동대표 등록 이끌어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시의 적극적인 규제개선 노력이 당초 자동차관리사업 공동대표 등록 불가 규제의 완화를 이끌어냈다.

기존 국토교통부의 자동차관리사업 업무처리지침 등에 따르면 자동차관리사업의 개인사업자의 경우 대표하는 1인 명의로 등록(다수인을 공동대표로 하는 개인기업에 대한 신규허가 불허)하도록 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관내 자동차관리사업자가 금융권 대출권 문제로 공동대표 1인을 추가등록 신청할 경우 관련 지침에 따라 불허해 왔으며 개인사업자는 사업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양주시는 해당 규제가 행정규제기본법 제4조 제1항 ‘규제는 법률에 근거해야 한다’는 조항을 근거로 법률에 근거하지 않은 규제로 국민의 권리를 제한한다고 판단해 경기도 사전감사 컨설팅을 신청, 공동대표 신청 제한의 적정성을 확보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받았다.

이어 경기도 사전감사컨설팅 결과를 바탕으로 중소벤처기업부 옴브즈만지원단과 국토교통부 등에 해당 규제의 완화를 요청, 관련 지침의 변경을 통해 자동차관리시업자의 공동명의 등록을 이끌어냈다.

시 관계자는 “행정처분에 따른 사후책임 문제와 소비자보호의 공백을 예방하기 위해 명확한 공동대표계약서를 작성하는 등 미비점을 보완할 계획”이라며 “이번 규제완화를 통해 자금난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동차관리사업자들에게 다소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양주=이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