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청소년재단 수원청소년문화센터, 미디어 분야 진출 꿈꾸는 청소년 요람으로 자리잡아
수원시청소년재단 수원청소년문화센터, 미디어 분야 진출 꿈꾸는 청소년 요람으로 자리잡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 활동이 청소년의 진로, 진학을 넘어서 청년창업까지 연결되는 시대가 도래한 가운데 수원 청소년이 꿈을 모색할 수 있는 장소로 수원청소년문화센터가 제시돼 눈길을 끈다.

수원시청소년재단 수원청소년문화센터는 올해 미디어동아리 출신 첫 창업자를 배출하는 등 의미 깊은 한 해를 보냈다.

S.Y.Media는 재단과 센터를 대표하는 청소년동아리로 미디어 관련 교육은 물론 뉴스, 단편영화 등 다양한 콘텐츠 제작 활동을 지원한다. 또한, 19년째 이어지는 역사와 전통을 바탕으로 동아리 출신 선배들이 미디어 현장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으며 현장의 경험을 통해 후배들의 진로와 진학관련 멘토 역할도 하고 있다.

지난 6월 출범한 미디어 행사 기획 및 영상제작 업체 ‘초월프로덕션’은 김산(24), 선호경(23)씨가 창업한 회사다. 김씨와 선씨는 수원청소년문화센터 S.Y.Media 동아리 출신으로 재단 동아리활동을 통한 창업을 이뤄 낸 첫 사례다. 아울러 지난 2011년부터 활동한 남아름 양은 ‘핑크 페미’라는 단편 다큐멘터리로 서울독립영화제, EBS국제다큐영화제, 대구여성영화제 등에 초청되어 ‘여성인권에 대한 새로운 해석’으로 큰 반향을 일으켰다.

청소년 미디어활동은 ‘청소년들이 만드는 진정한 청소년 영화제, 대한민국청소년영상대전’까지 이어진다. 영상대전은 S.Y.Media와 미디어동아리연합회청소년 104명이 기획부터 진행까지 직접 참여한 전국 규모의 영화제로 영상작품만 전국에서 267건이 응모될 정도로 수원시청소년재단을 대표하는 사업으로 성장했다.

청소년들의 주도적인 영상대전 참여와 수상은 미디어 활동의 질적 제고로 이어진다. 지난해 대상 수상자인 윤예진 양(계원예고)과 2017년 금상 수상자 서평원 군(한국애니메이션고)이 한국예술종합학교 영화과 특기자 전형에 합격하는 등 영상대전 수상자 출신 학생들이 미디어 관련학과에 진학하는 등 눈에 띄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

홍사준 수원시청소년재단 이사장은 “재단은 앞으로도 청소년 주도적인 미디어 활동을 적극적으로 응원하고 지원해 바람직한 청소년미디어문화 형성에 이바지하겠다”라고 말했다.

권오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