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부회장, 못난이 감자 30톤 구매…"안 팔리면 제가 다 먹죠"
정용진 부회장, 못난이 감자 30톤 구매…"안 팔리면 제가 다 먹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맛남의 광장'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감자 30톤을 흔쾌히 구매해 눈길을 끌었다. 방송 캡처
'맛남의 광장'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감자 30톤을 흔쾌히 구매해 눈길을 끌었다. 방송 캡처

'맛남의 광장'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감자 30톤을 흔쾌히 구매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12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서 백종원은 강원도 감자 농가에서 버려지는 '못난이 감자' 판매를 위해 나섰다.

이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길가에 버려진 감자 포대기를 발견했다. 모양이 못생기거나 크기가 애매한 감자들이 폐기된 것. 감자 저장고 안에는 상품 가치가 없는 못난 감자들이 가득했다.

백종원은 "저런 거는 우리 같이 식당 곳에서 하는 게 아니라 마트 같은 곳에서 해야 한다"며 누군가에게 전화를 걸었다. 백종원이 "족발 잘하는 사람 있다"며 전화를 건 상대는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백종원은 '맛남의 광장' 취지를 설명하며 "못난이 감자를 휴게소서 다 30톤 정도 구매해 줄 수 있냐"고 부탁했다.

정용진 부회장이 "한 번 저한테 와주시면 저희 밑에 담당자하고 이야기 나누시면 될 것 같다"고 하자 백종원이 "이번 기회에 도와주실 수 있냐"고 간곡히 부탁했다.

이에 정용진 부회장은  "제가 한 번 힘 써보겠다. 어떻게 이걸 고객들한테 잘 알려서 제값 받고 팔 수 있게끔 노력해보겠다"라면서 "안 팔리면 제가 다 먹죠 뭐. 제가 또 감자 좋아한"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이후 방송에서는 이마트 배송차량이 못난이 감자를 운반하고, 마트에서 양미리와 감자를 판매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못난이 감자를 활용한 '맛남 감자 치즈볼'을 만들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