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와 혁신’ 경기도 신당창당기획단 출범…바른미래당 경기도지역위원장 탈당 예고
‘변화와 혁신’ 경기도 신당창당기획단 출범…바른미래당 경기도지역위원장 탈당 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이 당권파와 비당권파로 나뉘어 갈등을 겪어온 가운데 경기도 일부 지방의원과 지역위원장들이 신당 합류를 선언했다.

‘변화와 혁신’ 경기도 신당 창당을 위한 기획단은 지난 6일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도 신당기획단 발족을 알렸다고 8일 밝혔다.

경기도 신당기획단의 공동단장은 김지나 경기도의원과 이기인 성남시의원이 맡았다. 안만규(남양주을), 강대신(군포갑), 정득모(용인을) 등 지역위원장 3명과 청년 당원 2명도 신당 합류 의사를 밝히며 이날 동석했다.

이들은 “이념의 양극화를 막고 협상과 타협의 정치문화를 이룩하려 했던 바른미래당은 독단적인 운영과 끊임없는 내홍으로 그 빛이 바랬다”며 “국민 세금으로 운영되는 공당(公黨)이 각종 비리로 얼룩져 국민들께 피로만 돌려주는 공당(空黨)으로 전락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겠다”며 “‘헌법정신을 지키는, 바르고 옳은 소리를 보장할 수 있는, 국민이 안심하고 지지할 수 있는, 정의롭고 양심적인 정치인을 양성하는, 상식적이고 건전한 정치의 틀을 만드는 정당’이 경기도 신당 창당 기획단의 출범 목적이자 이유”라고 설명했다.

앞서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은 지난 3일 부산, 인천, 대전, 경남에서 신당기획단을 각각 발족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