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의 악동' 길렌워터, 교체 외국인으로 전자랜드 입단
'코트의 악동' 길렌워터, 교체 외국인으로 전자랜드 입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트로이 길렌워터.KBL 제공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가 '코트의 악동' 트로이 길렌워터(31·197.2㎝)를 영입했다.

전자랜드는 5일 “기존 외국인 선수 섀넌 쇼터를 길렌워터로 대체한다”고 밝혔다.

2014-2015시즌 고양 오리온에서 데뷔한 길렌워터는 2015-2016시즌에는 창원LG에서 뛴 바 있다.

길렌워터는 LG 유니폼을 입은 2015-2016시즌 득점 1위(26.2점)에 오른 것을 비롯해 두 시즌 동안 정규리그에서 평균 22.9점에 7.5리바운드를 기록하며 탁월한 공격력을 선보였다.

다만 국내에서 뛰는 동안 여러 차례 비신사적인 행동으로 물의를 빚으며 2016년과 2017년 외국인 선수 트라이아웃 참가 자격이 제한됐다.

한편, 지난 시즌 울산 현대모비스에서 활약하며 팀의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이끈 쇼터는 올해 전자랜드로 둥지를 옮겨 평균 14.8점에 3.7리바운드, 2.3어시스트를 기록했으나 시즌 도중 팀을 떠나게 됐다.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