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파엠' 손미나 "직업은 여행자…행복하냐는 질문에 충격"
'철파엠' 손미나 "직업은 여행자…행복하냐는 질문에 충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인이자 작가인 손미나. 인스타그램
방송인이자 작가인 손미나. 인스타그램

방송인 손미나가 자신의 직업을 '여행자'라고 밝히면서 과거 여행 당시 겪었던 일화를 소개했다.

5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는 아나운서에서 작가, 방송인으로 활동 중인 손미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DJ 김영철은 이날 손미나에게 "직업이 몇 개냐"고 물었고, 손미나는 "무엇보다 여행자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과거 이탈리아 여행 당시 충격을 받았던 일화를 공개했다. 손미나는 "행복하냐는 질문을 받았는데 너무 충격적이었다. 제가 답을 못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당시 저는 9시 뉴스 앵커에 젊고 친구들도 많고 가족들도 아무 문제가 없었다. 왜 나는 대답을 못했을까 의문을 안고 한국에 돌아왔다"며 "겉으로 본 조건에서는 흠잡을 게 없었는데 마음은 행복하지 않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