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비 횡령’ 김병옥 전 신한대 총장, 남편 장례에 구속집행정지
‘교비 횡령’ 김병옥 전 신한대 총장, 남편 장례에 구속집행정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비 횡령 혐의로 1심 재판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아 수감 중인 김병옥 신한대 전 총장(88)이 구속집행정지로 교도소를 나와 남편의 빈소를 지키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 전 총장의 남편이자 신한대 설립자인 강신경 목사는 지난달 30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0세다.

3일 법원 등에 따르면 교비 23억 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김 전 총장은 지난달 8일 의정부지법에서 열린 1심 재판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아 교도소에 수감됐다.

1심 판결에 불복, 항소했으며 2심은 서울고법 형사9부(한규현 부장판사)에 배당됐다.

김 전 총장은 수감 22일 만에 남편 별세 소식을 들었고 담당 재판부에 구속집행정지를 신청했다.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이면서 주거지를 남편의 빈소가 차려진 고대 안암병원 장례식장과 동두천 장지 등으로 제한했다.

김 전 총장은 지난 2일 오후 교도소를 나와 장례식장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 목사의 발인은 4일 오전 9시로 김 전 총장은 5일 오후 4시까지 구속집행이 정지되며 이후 다시 교도소에 수감돼 항소심 재판을 받는다.

한편, 김 전 총장은 지난 2014년~2017년 현직에 있으면서 교비 23억 원 가량을 횡령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ㆍ사립학교법 위반)로 재판에 넘겨져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의정부=하지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