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보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이 함께하는 ‘Child First’…당뇨, 시력감퇴, 생활고까지 삼중고에 시달리는 진희를 도와주세요
본보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이 함께하는 ‘Child First’…당뇨, 시력감퇴, 생활고까지 삼중고에 시달리는 진희를 도와주세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세컨) 본보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이 함께하는 ‘Child First’…당뇨, 시력감퇴, 생활고까지 삼중고에 시달리는 진희를 도와주세요

“생활고가 심한데다 몸도 자주 아프지만 어떻게든 바리스타가 되려는 미래를 그리고 있어요.”

박진희 양(16ㆍ하남)은 현재 집안 형편과 건강 상태를 설명하며 힘들지만 바리스타가 되겠다는 희망을 품으며 앞으로의 꿈을 설명했다.

박 양은 아직 중학교 3학년생에 불과한 나이지만 혈압이 높은데다 신장이 좋지않아 당뇨에 따른 시력감퇴 우려가 있어 주기적으로 검사를 받고 있다. 박 양이 겪고 있는 병마와의 사투는 부모님 세대로 거슬러 올라간다.

박 양의 아버지 박 씨(53)는 지난 2012년 간암 판정을 받은 후 현재까지 간암색전술 치료를 받고 있다. 늘 심한 피로감을 겪고 있지만 매일 병원에 갈 형편은 아니라 통증이 심해지거나 복수가 차오를 때마다 병원에 가고 있다. 박 양의 어머니 조 씨(40)도 지난 10여년 간 앓고 있던 당뇨가 합병증으로 번져 양 눈 망막에 수술을 받은 상태다. 현재는 눈에 초점이 맞지 않아 근로부적합 판정을 받은 상태다.

이들 가족은 경제적 어려움 때문에 용인과 성남 등지를 떠돌다 얼마 전 하남도시개발공사 전세임대주택 입주자로 선정돼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의 지원으로 하남에 터를 잡은 상태다. 다만 박 양의 양친이 건강이 좋지 않은 상태에서 무직자로 지내다보니 마냥 장밋빛 미래만을 그릴 수 없는 형편이다.

그럼에도 이들 가족은 어려운 형편 속에서도 서로를 아끼며 살아가고 있다. 더욱이 박 양이 장래희망으로 바리스타를 꿈꾸는 만큼 양친은 하루라도 빨리 자리를 털고 일어나 딸을 적극 지원해주겠다는 계획이다.

재단 관계자는 “현재 이들 가정에 고정적으로 지출되는 병원비와 생활비때문에 저축은 커녕 생활을 영위하기도 힘든 상태”라며 “이들 가족을 향한 이웃들의 관심과 지원으로 박 양에게 꿈과 건강을 찾아줄 수 있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권오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